UPDATE. 2024-07-15 17:02 (월)
박균택, 이재명 대표 서울중앙지검 조사 입회…검찰 소환 모두 함께해
박균택, 이재명 대표 서울중앙지검 조사 입회…검찰 소환 모두 함께해
  • 기범석 기자
  • 승인 2023.02.12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차례 동행 중, 성남지청 조사와 서울중앙지검 2차 조사 두 차례 입회

이재명 대표, “‘국민이 맡긴 권력을 사적 보복에 사용하는 것은 정말로 옳지 않다”

박균택 “이재명 대표가 절대 몸통일 수 없다”…‘50억 클럽 등 국민의힘이 몸통’

[광주일등뉴스=기범석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지난 10일(금) 검찰의 세 번째 소환 조사를 마쳤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서울중앙지검 소환 조사를 마치고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이재명 대표 바로 뒤에 박균택 변호사가 이를 지켜보고 있다. (사진 : 유튜브 KBS 뉴스  갈무리)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서울중앙지검 소환 조사를 마치고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이재명 대표 바로 뒤에 박균택 변호사가 이를 지켜보고 있다. (사진 : 유튜브 KBS 뉴스 갈무리)

이재명 대표의 변호인이자 더불어민주당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인 「법무법인 광산」 박균택 대표 변호사는 이 대표의 검찰 소환 조사 3차례에 모두 동행하며 성남지청 조사와 서울중앙지검 2차 조사에 모두 입회해 이재명 대표 방어의 최전선에 나섰다.

박균택 변호사는 이미 “성남FC 광고비 사건은 광고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범죄가 될 수 없다”고 밝힌 바 있으며, “아무리 살펴봐도 (대장동 의혹도) 이재명 대표가 절대 몸통일 수 없다”며 “50억 클럽이나 뇌물 사건을 살피지 않는 검찰이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대장동 사건은 국민의힘이 몸통’임을 시사했다.

서울중앙지검 소환 조사를 마치고 입장문을 발표하는 이재명 대표. 몇 발 떨어진 뒤에서 박균택 변호사가 지켜보고 서있다. (사진 : 유튜브MBC뉴스데스크  갈무리)
서울중앙지검 소환 조사를 마치고 입장문을 발표하는 이재명 대표. 몇 발 떨어진 뒤에서 박균택 변호사가 지켜보고 서있다. (사진 : 유튜브MBC뉴스데스크 갈무리)

이재명 대표는 10일 검찰 소환 조사를 마친 뒤 발표한 입장문에서 “오늘 조사도 역시 제가 낸 진술서의 단어의 의미나 문장의 해석 이런 것으로 절반의 시간을 보냈고, 의견을 묻는 질문이 상당히 많았고, 왜 다시 불렀나 의심이 될 정도였다.”면서 “그렇다고 새로이 제시되는 증거도 없고, 검찰에 포획된 대장동 관련자들의 번복된 진술 말고는 아무런 근거를 찾을 수가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정말 이럴 시간에 50억 클럽을 수사하든지 전세 사기범을 잡든지 주가조작 사건을 조사하든지 그렇게 하는 것이 정말 진정한 검찰의 역할이다. 매우 부당한 처사다.’, 그런 생각이 들었다.”고 검찰을 비난하고 “‘국민이 맡긴 권력을 이런 식으로 특정 정치권력을 위해서 사적 보복에 사용하는 것은 정말로 옳지 않다.”면서 “이 모든 장면들이 역사에 기록될 것”이라고 검찰과 윤석열 정부를 향해 날을 세웠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