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12-03 16:40 (금)
기춘 “윤석렬 같은 ×들이 부화뇌동”
기춘 “윤석렬 같은 ×들이 부화뇌동”
  • 기범석 기자
  • 승인 2021.10.20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두환, 강제로 기업 소유권 재편 후 3저 호황에서 재벌 몸집 불려”

“윤석렬과 나는 대학 동기…선택적으로 기억하는 너는 틀렸다”

[광주일등뉴스=기범석 기자] 윤석렬과 대학 동기인 기춘 전 재외동포재단 사업이사가 전두환과 관련한 윤석열의 발언에 대해 작심하고 비판했다.

기춘 전 재외동포재단 사업이사
기춘 전 재외동포재단 사업이사

기춘 이사는 20일 페이스북에서 "윤석렬과 나는 대학 동기"라고 말문을 꺼내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읕 향해 “선택적으로 기억하는 것은 당구장에서 놀다보니 못 본 게 아니라 품성 탓이다.”라며 “너는 틀렸다.”고 직격했다.

기춘 이사는 “전두환 시절에 경제가 잘 돌아갔다고 말하지만, 강제로 기업 소유권을 재편한 후 3低라는 대외적 환경이 재벌들의 몸집을 불리는 데 큰 기회로 작용하였다.”며 “이를 두고 전두환이 정치를 잘한 것으로 말하는 분들도 있고, 윤석렬 같은 놈들이 부화뇌동하는 것 같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에 대해서는 많은 논란이 있지만 한 가지 확실한 것은, 전두환은 이를 활용하여 지 주머니 채우는 기회로 활용하였다.”며 “노태우 대통령 시절에 전두환과 노태우가 재벌들을 공갈쳐 조 단위로 뜯어낸 것이 밝혀졌고 법원에서 유죄로 확정되었다”면서 “전두환은 그때 빼돌린 돈을 아직도 숨겨두고 추징금을 내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기춘 이사는 “윤석렬, 이 친구는 나와 같은 시대를 살아왔는데, 전혀 다른 기억을 하고 있다. 쿠데타하고 광주에서 학살한 것만 문제일 뿐 다른 일은 잘했다는 식”이라면서 “대통령이 삥땅한 건 기억도 나지 않는 모양”이라면서 “결과만 합리화할 수 있다면 헌법 체계를 무시하고 민주주의를 불구로 만든 것도 용서할 수 있다는 식”이라며 “검찰총장 윤석렬이 그렇게 살아왔다는 자백으로 들린다.”고 꼬집었다.

기춘 전 재외동포재단 사업이사는 마지막을 “선택적으로 기억하는 것은 당구장에서 놀다 보니 못 본 게 아니라 품성 탓이다.”라며 윤석열 전 총장을 향해 “너는 틀렸다.”라며 비수를 던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