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5-20 16:53 (금)
조승래 “정세균, 국민을 편안하게 하는 리더십…박근혜 탄핵하던 결단력도 ”
조승래 “정세균, 국민을 편안하게 하는 리더십…박근혜 탄핵하던 결단력도 ”
  • 기범석 기자
  • 승인 2021.05.28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급격한 변화의 시대, 변화의 과정도 변화의 결과도 국민을 편안하게 해야”

“기업인 출신 현실 감각, 6선 국회의원 정무 감각, 박근혜 탄핵하던 국회의장 결단력, 산업부장관‧국무총리 거친 행정 능력까지 갖춰”

[광주일등뉴스=기범석 기자] 政無舊新 以便民爲本(정무구신 이편민위본) : '정치에는 나이가 많고 적은 것이 없이, 새것과 낡은 것이 없이 백성에게 편함을 주는 것이 근본일 따름이라는 말'

조승래 의원(더불어민주당‧대전 유성구갑)이 정세균 전 국무총리를 가리키며 인용한 중국 북송의 문학자 소철(1039~1112)의 말이다.

조승래 의원(왼쪽)과 정세균 전 국무총리(오른쪽)가 주먹인사를 나누고 있다.
조승래 의원(왼쪽)과 정세균 전 국무총리(오른쪽)가 주먹 인사를 나누고 있다.

조승래 의원은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政無舊新 以便民爲本' #정세균 리더십이 필요합니다.”고 말문을 연 뒤, “세상이 아무리 크게 변해도 리더십의 요체는 '政無舊新 以便民爲本'”이라면서 “변화의 과정도 변화의 결과도 국민의 편안함이 필요하다.”며 “제가 지켜본 정세균 전 총리의 리더십이 바로 그렇다.”라고 말했다.

조승래 국회의원
조승래 국회의원

이어 “기업인 출신의 현실 감각, 6선의 국회의원과 당의 요직을 두루 거친 정무 감각, 국회의장으로 박근혜 대통령을 탄핵하던 결단력, 산업부장관과 국무총리를 거친 행정 능력까지 갖추었다고 누구나 말씀하신다.”면서 “저는 여기에 더해서 부드러운 리더십, 스마일 리더십에 대해서 주목한다.”고 했다.

조 의원은 또 “급격한 변화의 시기에는 변화에 대한 두려움이 변화를 저해하는 가장 큰 걸림돌”이라면서 “변화의 과정을 부드럽게, 편안하게 이끄는 리더십이 중요한 이유”라며 “제가 정세균 전 총리가 이 변화의 시대에 필요한 리더십을 갖고 있다고 생각하는 의미”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근에 대전에 있는 중소벤처기업부의 세종 이전에 대한 후속 조치를 이끌어 내는 과정에서 보여준 정세균 총리의 리더십은 그걸 잘 보여줬다.”며 “무리하지 않으면서도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의 갈등과 충돌을 최소화하는 편안한 리더십을 보여주었다.”라고 상기했다.

조승래 의원은 마지막으로 “급격한 변화의 시대, 변화의 과정도 변화의 결과도 국민을 편안하게 해야 한다.”면서 “以便民爲本의 리더십이 필요하다.”며 “정세균 총리의 리더십이 바로 이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승래 국회의원 페이스북 캡처
조승래 국회의원 페이스북 캡처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