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5-20 16:53 (금)
정세균 분노 “조롱과 악성 댓글 네티즌, 생명에 대한 예의 지켜라”
정세균 분노 “조롱과 악성 댓글 네티즌, 생명에 대한 예의 지켜라”
  • 기범석 기자
  • 승인 2021.06.11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너무 안타깝고 가슴 아픈 일”…“생명을 지키는 일은 한 번의 과오도 있어서는 안 돼”

“일부 몰지각한 네티즌들이 차마 입에도 담기 어려운 조롱과 악성 댓글로 피해자와 유가족에게 깊은 상처 주고 있어”

[광주일등뉴스=기범석 기자] 광주 재개발 철거건물 붕괴 사고 현장을 찾았던 정세균 전 총리가 “일부 몰지각한 네티즌들이 차마 입에도 담기 어려운 조롱과 악성 댓글로 피해자와 유가족에게 깊은 상처를 주고 있다.”면서 “생명에 대한 예의를 지키라”라고 분노를 표했다.

광주 사고 현장을 찾은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운데)가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왼쪽)과 조오섭 국회의원(오른쪽)으로부터 애절한 표정으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 출처 : 정세균 전 국무총리 페이스북)
광주 사고 현장을 찾은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운데)가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왼쪽)과 조오섭 국회의원(오른쪽)으로부터 애절한 표정으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 출처 : 정세균 전 국무총리 페이스북)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10일 페이스북에서 [광주 사고 책임소재 명확히 해야]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너무 안타깝고 가슴 아픈 일”이라며 “돌아가신 분들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께 깊은 위로 말씀을 드린다.“면서 ”생명을 지키는 일은 한 번의 과오도 있어서는 안 된다.“라고 말했다.

또 행정당국을 향해 “철저한 반성과 명확한 책임 소재 파악이 필요하다.”며 “신속한 조사와 함께 그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하여 한 점 의혹도 남기지 말아야 한다.”면서 “사고원인 규명에 있어 피해자, 유가족과 충분한 소통과 협의가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애절한 표정의 정세균 전 국무총리. (사진 출처 : 정세균 전 국무총리 페이스북)
애절한 표정의 정세균 전 국무총리. (사진 출처 : 정세균 전 국무총리 페이스북)

정 전 총리는 이어 “다시는 불행한 일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사고원인에 대한 안전매뉴얼을 만들어야 할 것”이라며 재발 방지 대책 수립을 촉구했다.

평소 온화한 성품인 정세균 전 총리는 마지막으로 “일부 몰지각한 네티즌들이 차마 입에도 담기 어려운 조롱과 악성 댓글로 피해자와 유가족에게 깊은 상처를 주고 있다.”면서 “생명에 대한 예의를 지키라”며 “정말 그러지 말라”라고 분노를 표출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