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9-19 16:16 (일)
가훈 써주기 프로젝트…대한민국 캘리그래피 명장 석산 진성영 작가!
가훈 써주기 프로젝트…대한민국 캘리그래피 명장 석산 진성영 작가!
  • 기범석 기자
  • 승인 2021.04.03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애 13번째 책, 가훈 써주기 프로젝트 '석산체'로 다시 한번 대중들과 소통의 장 마련

'희망 이름 써주기' 프로젝트 참여자 지금까지 1,000명 육박…계속 진행 중

[광주일등뉴스=기범석 기자] 진도 조도 새섬에서 섬 작가로 왕성하게 활동 중인 석산 진성영 작가의 13번째 출간 예정인 가훈 써주기 프로젝트 '석산체'가 대중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대한민국 캘리그래피 명장 석산 진성영 작가.
대한민국 캘리그래피 명장 석산 진성영 작가.

석산 작가의 작품을 소장하고 싶지만, 워낙 비싼 작품가의 장벽에서 주저하는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누구나 부담 없는 가격으로 친필을 받아보고 각자의 가훈과 내용을 책으로 엮어주는 석산 작가의 배려와 열정에 찬사를 보낸다.

가훈 써주기 프로젝트에 참여를 원하는 사람은 각자의 가훈 명과 내용을 적어 진 작가에게 보내면 석산체로 쓰고 책으로 펴내는 작업을 하게 된다. 만약 가훈을 친필로 받아보려면 파격가로 제시한 작품료를 미리 지불하게 되면 친필 가훈을 받아볼 수 있다.

현재 석산 작가의 글씨는 시중에서 1점당 6백만 원 이상 호가한다는 점에서 많은 일반인이 석산 작가의 작품을 소장하는데 무리가 따른다는 점을 고려해 일반인들도 부담 없는 작품가격으로 소장 기회를 제공하고자 '가훈 써주기 프로젝트'를 통해 책으로 엮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진 씨는 "아무리 비싸고 좋은 작품일지라도 대중들의 눈높이를 고려하지 않은 작품은 대중에게 멀어지고 잊혀질 뿐이다."라면서 "대중들의 시선에서 세상을 보고 피부로 체감할 수 있는 작품가가 비로소 일반 대중들에게 사랑을 받는 진정한 예술가라고 생각이 들었다."고 하면서 이번 가훈 써주기 프로젝트 기획 의도를 피력했다.

또, 진 작가는 현재 코로나 19로 지쳐가는 사람들 개개인에게 각자의 이름에 자존감을 가지고 코로나 19가 빠른 시일 안에 거치기를 기원하는 '희망 이름 써주기' 프로젝트 참여자가 지금까지 1,000여 명에 육박한 가운데 계속 진행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