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9-27 15:16 (월)
석산 진성영 작가, 버려지고 방치된 해양 쓰레기 재활용…작품화
석산 진성영 작가, 버려지고 방치된 해양 쓰레기 재활용…작품화
  • 기범석 기자
  • 승인 2021.05.05 2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캘리그래피 명장 석산 진성영 작가 진도 새섬에서 ‘환경을 마음에서 행동으로’ 실천

폐목, 부표, 어구, 부유물 등을 섬의 특성 살려 환경보호와 재생 실천

[광주일등뉴스=기범석 기자] 진도군 조도(새섬)에서 섬 작가의 길을 걷고 있는 대한민국 캘리그래피 명장 석산 진성영 작가가 낡아서 버리고 방치된 해양 쓰레기를 살아 숨 쉬는 작품으로 새롭게 탈바꿈시키고 있어 화제다.

바다에서 떠밀려 온 부표를 수거해 작품 구상하고 있는 석산 진성영 작가
바다에서 떠밀려 온 부표를 수거해 작품 구상하고 있는 석산 진성영 작가

올해로 섬 생활 4년 차에 접어든 진 작가는 우연히 인근 해변을 거닐다가 바람과 파도에 떠밀려 온 폐목, 부표, 어구, 부유물을 보면서 환경보호 차원과 섬의 특성을 살린 재생 방법을 찾기로 했다.

도시뿐만 아니라, 섬 지역에서도 무분별하게 버려진 쓰레기들이 바다를 오염시키는 일이 비일비재 하는 것이 어제ㆍ오늘만의 문제가 아니라는 점을 인식하고 두 팔을 걷어붙였다.

특히, 폐목을 이용한 작업은 서각으로 이루어져야 글씨와 합이 맞는다는 점을 고려해 광주에서 작품 활동을 하고 있는 양우경 서각작가의 자문을 받으면서 생전 처음으로 나무에 글자 새기는 과정을 거쳤다.

각종 해양 쓰레기가 작품으로 탄생됐다.
각종 해양 쓰레기가 작품으로 탄생됐다.

진 작가는 "폐품 본연의 모습을 최대한 살리면서 글씨를 새기는 작업을 진행한다.“면서 ”버려지고 방치된 물건들을 작품화하면서 환경보호와 글씨를 통해 사람들의 눈을 즐겁게 만들 수 있다."고 강조했다.

같은 마을에 살고 있는 윤충진 씨(69, 진도군 조도면 신전길)는 “못 쓰는 물건들을 재생이라는 화두에 환영하고, 진 작가의 열정에 큰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다. 또, 한영수 씨(58, 진도군 조도면 신전길)씨도 “마음에서 행동으로 실천하는 모습이 참 보기 좋았고 무엇보다 작품을 하면서 환경까지 생각했다는 점이 고무적”이라고 말했다.

현재 진 작가는 지난 2월부터 코로나19 종식 기원! '희망 이름 써주기' 운동을 펼치면서 많은 사람들에게 큰 호응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