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4-18 23:07 (일)
정세균 총리 “윤석열 검찰총장 자중” 경고…“아집과 소영웅주의로는 안 돼”
정세균 총리 “윤석열 검찰총장 자중” 경고…“아집과 소영웅주의로는 안 돼”
  • 기범석 기자
  • 승인 2021.03.03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 총장의 발언과 행태, 무책임한 국민 선동”

“소신 밝히려면 직 내려놓고 당당하게 처신해야”

“상황 엄중 주시…총리 역할 깊이 고민”

[광주일등뉴스=기범석 기자] 정세균 총리가 “윤석열 검찰총장은 자중해야 한다.”며 “왜 국민이 그토록 검찰개혁을 열망하는지 자성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영상 국무회의를 주재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자료 사진)
영상 국무회의를 주재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자료 사진)

정세균 국무총리는 3일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검찰만이 대한민국 정의를 수호할 수 있다는 아집과 소영웅주의로는 국민이 요청하는 검찰개혁을 수행할 수 없다.”면서 “검찰이 말하는 정의는 선택적 정의라는 국민적 비판을 겸허하게 새겨들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을 선동하는 윤 총장의 발언과 행태에 대해 행정부를 통할하는 총리로서 매우 유감스럽다.”며 “행정부 공직자는 계통과 절차를 따를 책무가 있다.”면서, “직을 건다는 말은 무책임한 국민 선동”이라며 “정말 자신의 소신을 밝히려면 직을 내려놓고 당당하게 처신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정세균 총리는 또 “이 상황을 엄중하게 주시할 것”이라면서 “총리로서 해야 할 역할에 대해 깊이 고민하겠다.”고 밝혔다.

정세균 국무총리 페이스북 캡처.
정세균 국무총리 페이스북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