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4-18 23:07 (일)
정세균 총리 “이번 추경, ‘민생치료제’이자 ‘민생 백신’”…“재정 여건 어려워도 민생이 최우선”
정세균 총리 “이번 추경, ‘민생치료제’이자 ‘민생 백신’”…“재정 여건 어려워도 민생이 최우선”
  • 기범석 기자
  • 승인 2021.03.05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차 맞춤형 피해지원 대책’ 추가경정예산은 고통 덜어주는 ‘민생 치료제’이자 양극화 예방 위한 '민생 백신’”

“마스크 벗고 자유로운 일상을 되찾는 날, 대한민국이 코로나 극복 모범국가로 우뚝 서는 날 반드시 올 것”

[광주일등뉴스=기범석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추가경정예산안 국회 시정연설을 마치고 :“이번 추경안은 절박한 피해계층의 고통을 덜어주기 위한 ‘민생 치료제’이자 우리 사회 양극화 심화를 예방하기 위한 '민생 백신’”이라고 강조했다.

정세균 국무총리
정세균 국무총리

정세균 총리는 5일 페이스북을 통해, “K-회복을 위해 모두 힘을 모으자”면서, “조금 전 ’4차 맞춤형 피해지원 대책‘ 추가경정예산안 국회 시정연설을 마쳤다.”며 “이번 추경안은 절박한 피해계층의 고통을 덜어주기 위한 ‘민생 치료제’이자, 우리 사회 양극화 심화를 예방하기 위한 '민생 백신’”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정부는 총 19조 5천억 원 규모의 「4차 맞춤형 피해지원 대책」을 마련했다.”면서 “네 차례의 코로나 지원 대책 중 가장 큰 규모이며, 지난 3차 대책보다 지원 대상을 약 200만 명 이상 늘려 총 690만 명의 국민들께 지원을 드리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 내역은 ▲첫째, 자영업자 등을 더 넓고 더 두텁게 지원하기 위해 「긴급 피해지원금」으로 8조 1천억 원 편성 ▲둘째, 당면한 고용위기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긴급고용대책」 2조 8천억 원 편성 ▲셋째, 전 국민 무상 백신 접종 등을 위한 「방역 대책」 4조 1천억 원이다.

정 총리는 “지난해 네 차례 추경과 올해 확장재정으로 재정 여건이 어렵다.”면서도 “그러나 지금과 같은 초유의 위기 상황에서는 민생이 최우선”이라며 “추경안이 국회를 통과하는 즉시 집행될 수 있도록 사전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정세균 총리는 마지막으로 “마스크를 벗고 자유로운 일상을 되찾는 날, 일하고 싶은 국민은 누구나 일할 수 있는 날, 대한민국이 코로나 극복 모범국가로 우뚝 서는 날, 그날은 반드시 올 것”이라면서 “정부는 그 누구도 소외되지 않는 ‘K-회복’을 이루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며 “국민 여러분, 조금만 더 힘내십시오!”라고 매조지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 페이스북 캡처.
정세균 국무총리 페이스북 캡처.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