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4 16:34 (금)
광주 민중당, 광주송정역 방문한 황교안 대표에게 직격탄!
광주 민중당, 광주송정역 방문한 황교안 대표에게 직격탄!
  • 기범석 기자
  • 승인 2019.05.04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정 농단, 통합진보당 강제해산, 황교안은 감옥으로”, “세월호 7시간 감추는 자가 범인이다. 황교안을 처벌하라”

[광주일등뉴스=기범석 기자] 광주 민중당이 5월 3일 광주송정역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에게 "황교안은 감옥으로"를 외치며 직격탄을 쐈다.

"황교안을 감옥으로"가 선명한 피켓
"황교안은 감옥으로" 황교안 대표의 사버처리를 요구하는 민중당 피켓.

민중당 광주광역시당(위원장 윤민호)은 이날 광주송정역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하기 위해 광주를 방문한 황교안 대표를 맞이하여 “자유한국당 해체”와 “황교안 대표 처벌”을 강하게 주장했다.

민중당은 이날 아침부터 5·18 희생자 유가족, 광주진보연대, 광주대학생진보연합, 광주국민주권연대 등 시민단체, 광주시민과 함께 황교안 대표 광주 방문 반대 집회에 참석해 “자유한국당 해체”와 “황교안 대표 사퇴” 등을 주장했다.

민중당 광주광역시당 윤민호 위원장과 광산구의회 국강현 의원
민중당 광주광역시당 윤민호 위원장과 광산구의회 국강현 의원 등 민중당 당원들과 시민단체 회원들이 "자유한국당 해체"와 "황교안 사퇴", "황교안 감옥"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들은 전신인 통합진보당 강제해산 당시 법무부장관으로 이를 주도했던 황교안 대표를 향해 “국정 농단, 통합진보당 강제해산, 황교안은 감옥으로”라는 피켓과 함께 황 대표의 사법처리를 강하게 주장하며 통합진보당 강제해산에 대한 책임을 물었다.

또, “세월호 7시간 감추는 자가 범인이다. 황교안을 처벌하라” 며 세월호 침몰 당시 국무총리였고 이후 대통령 권한대행이었던 황 대표가 세월호 수사를 방해했다며 이에 대한 책임도 강하게 추궁했다.

이날 집회에 민중당 광주시당은 윤민호 위원장을 비롯하여 전주연 전 광주광역시의원, 김선미 전 광산구의원과 광주송정역이 지역구인 광산구의회 국강현 의원 등이 당원 및 시민들과 함께했다.

ㅜ
민중당과 5월어머니회, 광주진보연대 등 시민단체들이 함께 '자유한국당 해체'를 외치고 있다.
ㅓㅓ
'황교안 사퇴' 피켓 아래에서 손을 치켜들고 기자회견을 하려는 황교안 대표.
ㅡㅡ
경찰에 겹겹이 둘러싸여 진행되는 기자회견 모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