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1-23 16:10 (목)
[인물탐방]설렘 속에 긴 여정을 여는 여인(麗人) 진도우체국 박순혜 지부장!
[인물탐방]설렘 속에 긴 여정을 여는 여인(麗人) 진도우체국 박순혜 지부장!
  • 박부길 기자
  • 승인 2016.12.14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동안 함께했던 많은 분들과 아름다운 추억을 공유하고 싶습니다.>

정치ㆍ경제적으로 어두운 1970년대에 꿈 많던 꽃다운 나이에 공직을 시작해 영예로운 정년퇴직을 한다는 것은 직위나 공로를 떠나 그 자체만으로 축하를 받을 일이다.

진도우체국 박순혜 지부장은 “43년간의 공직생활을 요약하면 세옹지마(塞翁之馬)다 하겠다. 후배들이 현장에서 몸으로 느끼는 어려움에 대해 일시일비하지 말고 받아 드리면 좋은 일이 더 많다고 덕담을 해주고 싶다. 모두들 명예롭게 정년퇴직을 하여 새로운 인생을 신명나게 살아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전남 진도우체국에서 43년간의 공직생활을 끝으로 내년 1월에 공로연수, 6월 말에 영예롭게 떠나는 박순혜 우정노조 진도지부장을 만나보았다.

설렘 속에서 인생 이 막의 긴 여정을 준비 중인 박순혜 지부장은 “영예롭게 공직을 마칠 수 있었던 것은 첫째와 둘째 아들을 당시 85세인 할머니께서 신혼집에서 돌봐주시어 공직과 가정을 양립할 수 있었다. 이 영광을 할머니에게 돌리고 싶다.”고 말했다.

진도군 의신면 돈지가 고향인 박 지부장은 고 박춘호, 차명심과의 2남 5녀 중 장녀로 동생들에게는 존경받는 누나요, 언니였다. 또, 진도군청 과장으로 퇴직한 이기앙 부군과 결혼해 창훈, 동현 두 아들을 둔 그녀는 다정한 아내요, 따뜻한 엄마였다.

단란한 박순혜 지부장의 가족인 부군 이기앙, 장남 창훈, 차남 동현씨
평소 따뜻하고 정이 많은 박 지부장은 친정에 홀로 사시는 친정어머니(차명심, 83)를 위하여 부군과 함께 정기적으로 찾아뵈며 다양한 방법으로 외로움을 덜어드리고 있어 친정어머니 차명심 여사는 주변 이웃들의 부러움을 한 몸에 받고 있다.

박 지부장은 “시부모님 두 분도 오랫동안 건강히 해로하시다 돌아가셨으나, 항상 못다 한 효도에 대한 안타까운 마음이 있다. 앞으로 못다 한 효도를 홀로 남으신 어머니와 주변 어른들에게 다 할 것이다.“고 말했다.

그동안 진도군 관내 8개 우체국 등에서 금융서비스와 우편서비스 업무를 하면서 고객 편에서 친절하고, 빈틈없는 업무를 해 온 박 지부장은 “직장생활은 무엇보다도 직원들이 화합하면서 즐거운 분위가 우선되었을 때 일의 능률도 오르고, 만족스런 결과들이 나왔던 것 같다. ”며 "후배들도 직원들과 화합하며 즐겁게 일함으로 진도 우체국의 발전에 큰 초석이 되어 줄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2016년 1월 4일 진도우체국 시무식을 마치고 직원들과 함께 기념촬영
박 지부장은 "지난 세월을 되돌아보니 참으로 많은 일들이 있었다. 그 중에서도 1970년대 조도 우체국에서 섬 주민과 함께한 희로애락, 1984년 결혼, 두 아들 탄생, 1997년 고객의 편에서 일한 공로의 국무총리표창 수상, 2012년 1958년 노조설립 이래 전남지역에서 최초 여성 우정노조진도지부장 당선, 조합원과 함께한 봉사활동 등은 잊을 수 없을 것이다."며 "그동안 인간적ㆍ업무적 서운함까지도 추억으로 남기며 후배들의 활동을 적극적으로 격려하도록 하겠다. "고 말했다.

덧붙여 박 지부장은 "공로연수가 시작하는 내년 초부터는 예향의 섬 진도(珍島)에 삶의 터전을 두고 그림, 여행, 농작물재배 등 다양한 분야에 자유롭고 즐겁게 도전해 보려고 한다. 또한, 그 동안 해온 봉사활동도 지속하면서 설렘 속에 새로이 여는 인생을 여자로서, 어머니로서 살아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공로연수를 2주일 남겨 둔 오늘도 박순혜 지부장은 자금운송 파트너 노미선 주무관과 함께 주어진 임무에 최선을 다하며 아름다운 모습으로 떠날 준비를 하고 있다.
 

 <그동안 함께했던 많은 분들과 아름다운 추억을 공유하고 싶습니다.>

박순혜 지부장이 전 진도우체국 정영섭 전 진도우체국장, 송정아. 박종윤, 노현애, 박현엽. 정태일. 박미자, 김송화, 조수연, 김명희, 박상근,, 최은주, 문희정, 주순덕 등 전 영업과직원들과 함께 기념촬영.
진도우체국 간부 및 관내 국장들과 경영전략회의 마치고 기념촬영.
진도우체국 관내 조도우체국 직원들과 경영전략회의 마치고 기념촬영.
박순혜 지부장은 2016.1.9. 진도우체국지부 전 조합원이 모인가운데 「2016년도 조합원 무사고기원 행복산행」을 마치고, 함께 기념촬영.
진도우체국 우정노조 집배 전문직 족구대회를 마치고 김영만, 이구호. 문인규. 정호중. 한종균. 조현수, 김창성. 이판식, 차세진, 홍용은, 김재원. 하영삼. 강선희, 김민창. 김태현 조합원들과 함께 기념촬영.
박순혜 지부장이 진도우체국 우정노조 낚시대회를 마치고 대물상(갈치)을 수상한 고군우체국 김영만 사무장과 기념촬영.
박순혜 지부장이 진도우체국 노미선 주무관과 자금운송을 마치고 기념촬영.
진도읍 수산시장내 김효정 사장으로부터 진도의 특산물의 하나인 전복 우편택배를 접수하면서 기념촬영.
진도읍 수산시장내 벌포수산 사장으로부터 진도의 특산물의 하나인 전복, 김 등 우편 택배를 접수하고 기념촬영을 하면서 “이 또한 추억으로 남겠다.”고 하였다.
박순혜 지부장은 진도노인복지회관에서 신동금 진도우체국장. 이종숙 영업과장. 이성애 소통팀장. 조수연 주무관. 김민규 주무관과 함께 복지회관 관장에게 위문품 전달하고 기념촬영을 하면서 “퇴직 후에도 다양한 방법으로 봉사 활동을 계속하겠다.”고 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