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2-28 16:53 (금)
‘귀농의 꿈’ 함평에서 이루세요
‘귀농의 꿈’ 함평에서 이루세요
  • 강창 기자
  • 승인 2014.07.25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선5기 132농가 유치...민선6기 지원 강화

[광주일등뉴스/강창우 기자] 함평군은 명실공히 친환경농업 선도군이다. 그러나 인구감소와 고령화는 함평군의 입지를 위협하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 귀농인은 이 문제를 해결하고 지역에 활력을 불어 넣는 새로운 성장동력이 된다.

이 때문에 함평군(군수 안병호)은 민선6기에서 귀농인들이 초기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을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함평군은 민선5기에서 맞춤형 귀농 지원사업을 펼친 결과 총 132농가 338명이 정착하는 성과를 올렸다.

함평군 함평읍에서 블루베리를 키우고 있는 귀농 4년차 정양기(65, 사진 좌측) 나비블루베리농장 대표는 요즘 눈 코 뜰새 없이 바쁘다. 미국산 블루베리로 주스를 만드는 일을 하다 직접 국산을 키워보자고 어렵사리 시작한 일이 본 궤도에 올랐기 때문이다. 특히 블루베리가 항산화물질인 안토시아닌이 풍부해 눈 건강에 도움을 주고 노화방지에도 탁월한 것으로 주목받으면서 주문량도 늘어나 짭짤한 소득도 올리고 있다.

무화과가 수확철을 맞은 최월진(52, 사진 우측) 형제농원 대표도 성공적으로 정착한 귀농인으로 꼽힌다. 최 씨는 경기도에서 문방구를 하다 귀농을 결심하고 지난 2011년 함평군 대동면에 자리잡았다. 분재를 했던 경험을 되살려 무화과 재배에 뛰어들어 이제는 다른 사람을 가르치는 수준까지 올랐다. “귀농을 너무 쉽게 생각해서는 안된다”고 말하면서도 “착실한 계획을 세운다면 충분히 성공할 수 있다”는 것을 온 몸으로 입증했다.

이에 민선6기에서 더 많은 귀농인을 유치하기 위해 지원사업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귀농귀촌 지원센터를 통해 귀농에 필요한 다양한 정보와 기술상담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또 귀농인들이 실질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기술교육과 현장실습을 지원해 만족도를 높일 계획이다.

이와 함께 귀농인 자율모임체를 운영해 귀농 선배들로부터 필요한 기술과 비법을 전수받을 수 있도록 지원키로 했다.

군 관계자는 “인구감소와 고령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촌에, 귀농인구는 농업과 지역을 살리는 돌파구가 될 수 있다”며 “더 많은 도시민이 함평으로 귀농해 제2의 인생을 희망차게 펼칠 수 있도록 적극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