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4-03-05 09:18 (화)
고병일 광주은행장·한창훈 광주광역시경찰청장, 사회적약자 지원 성금 1천만원 전달식 및 배회감지기 업무 협약체결
고병일 광주은행장·한창훈 광주광역시경찰청장, 사회적약자 지원 성금 1천만원 전달식 및 배회감지기 업무 협약체결
  • 박부길 기자
  • 승인 2023.12.08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치매환자의 실종 예방 및 신속 발견 위해 배회감지기 보급 민·관 협력 -
- 광주ㆍ전남에 약 1억8천만원 상당의 배회감지기 600대 지원 예정 -
- 범죄 피해 고통받는 피해자들 위한 1천만원의 성금 전달 -
-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는 사회공헌활동을 꾸준히 펼침으로써
광주·전남 대표은행으로서 사회적 책임에 최선을 다할 것 -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광주은행(은행장 고병일)은 최근 치매환자의 실종 예방·신속 발견을 위해 광주경찰청, 광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배회감지기 무상보급 사업’ 협약체결과 함께 사회적약자 지원 성금 1천만원을 광주경찰청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고병일 광주은행장은 사회적 약자 지원 성금 1천만원을 한창훈 광주광역시경찰청장에게 전달한 후 김동기 광주아너소사이어티 대표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협약체결 및 성금전달식에는 고병일 광주은행장, 한창훈 광주광역시경찰청장, 김동기 광주아너소사이어티 대표가 함께 했다.

이날 협약을 통해 세 기관은 실종 우려가 있는 지역 거주 환자 300명에게 배회감지기를 보급 및 관리할 예정이다. 광주은행은 배회감지기 구입 및 유지 비용에 힘을 보태고, 광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지급 대상자 선정과 기기 보급 및 관리, 광주경찰은 지급된 배회감지기를 활용해 실종 환자의 수색 및 발견에 힘쓰기로 했다.

이에 따라 광주은행은 지난달 29일, 광주광역시에 지역 치매 어르신 대상 배회감지기 지원 후원금 약 9천만원 상당의 배회감지기 300대를 지원한 바 있으며, 추후 전라남도에도 약 9천만원 상당의 배회감지기 300대를 지원할 예정이다.

 고병일 광주은행장, 한창훈 광주광역시경찰청장, 김동기 광주아너소사이어티 대표는 ‘배회감지기 무상보급 사업’ 협약을 체결한 후 축하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또한 이 자리에서 광주은행은 광주지역의 사회적약자 및 범죄 피해로 인해 고통을 겪고 있는 피해자들을 위해 써달라며 광주경찰청에 1천만원의 성금을 전달했으며, 지난 2017년부터 현재까지 광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1억 5백만원의 후원금을 전달했다.

고병일 광주은행장은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치매 환자의 실종 예방 및 신속 발견에 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광주은행은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는 사회공헌활동을 꾸준히 펼침으로써 지역 곳곳에 나눔 문화를 전파하며 광주·전남 대표은행의 사회적 책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