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6-28 06:58 (화)
광주 광산구, 알약은 봉투 분리, 가루약은 약포지 그대로
광주 광산구, 알약은 봉투 분리, 가루약은 약포지 그대로
  • 이강호
  • 승인 2022.04.27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산구 ‘올바른 폐의약품 분리배출’ 온‧오프라인 홍보

[광주일등뉴스=이강호기자] 광주 광산구(구청장 김삼호)가 폐‧불용의약품의 올바른 분리배출 문화 정착을 위한 온‧오프라인 홍보에 나섰다.

광산구 청사(원-김삼호 구청장)
광산구 청사(원-김삼호 구청장)

코로나19 장기화와 고령자 만성질환 발병률 증가로 상비의약품 소비가 급증하면서 유효기간이 지났거나 복용하지 않은 채 방치된 약품 처리가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폐의약품을 일반 종량제 봉투나 하천 등에 버릴 경우 환경오염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광산구는 폐의약품의 올바른 분리배출 방법을 알리기 위한 다양한 홍보를 펼치고 있다.

▲알약은 약 봉투를 분리할 것 ▲캡슐은 까서 버리고 안에 든 가루만 모을 것 ▲가루약은 약포지 그대로 버릴 것 ▲물약, 시럽은 한 병에 모아 새지 않도록 밀봉해 배출할 것 ▲안약, 바르는 물약 등 특수용기에 담긴 약은 2차 포장재만 분리할 것 등 자세한 분리배출 방법을 담은 리플렛을 주요 거점에 배부하고, 온라인 홍보물도 제작해 광산구 사회적관계망서비스네트워크 등에 게재했다.

약국과 경로당, 보건소, 공동주택 등 폐의약품 수거함을 설치한 장소에도 안내문을 부착했다.

이와 관련해 광산구는 시민들의 배출 편의를 위해 공동주택과 일부 약국에 설치했던 폐의약품 수거함을 관내 모든 약국과 경로당 225곳에 추가 설치한 상태다. 이를 통해 광산구에는 총 456개 폐의약품 수거함이 운영되고 있다. 각 수거함에 모인 폐의약품은 관리자가 수거 접수하면 광산구 시설관리공단에서 수거, 처리한다.

광산구 김삼호 구청장은 “무심코 버린 폐의약품이 토양과 수질을 오염시키고 궁극적으로 우리의 건강을 위협할 수 있다”며 “시민들이 올바른 배출방법을 인식하고, 실천할 수 있도록 홍보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폐의약품 분리배출 홍보문
폐의약품 분리배출 홍보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