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5-16 14:27 (월)
광주 광산구 임곡의 ‘꼬마 천사’, 용돈 모은 저금통 3년째 기부
광주 광산구 임곡의 ‘꼬마 천사’, 용돈 모은 저금통 3년째 기부
  • 이강호
  • 승인 2021.12.24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태양 군 “어른 돼서도 이웃 돕고파”

[광주일등뉴스=이강호기자] 내년에도 저금통 들고 올게요. 어려운 분들 돕는데 써주세요.”

저금통과 기부금 사진
저금통과 기부금 사진

지난 20일 한 아이가 광주 광산구 임곡동 행정복지센터를 찾아 제법 무거운 저금통 3개를 놓고 갔다.

자발적 기부를 실천한 기특한 주인공은 임곡초등학교에 다니는 정태양(5학년‧12) 군이다.

정 군의 ‘저금통 기부’는 햇수로 3년째다.

어릴 때 저금통을 선물 받은 정 군은 우연히 TV에서 ‘불우이웃 돕기’ 프로그램을 본 것을 계기로 어려운 사람을 돕고 싶다는 마음에 저금을 시작했다.

저금한 돈을 전달할 방법을 찾던 중 ‘동사무소에 가져다주면 많은 사람에게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어머니의 말에 3년 전부터 저금통이 가득 차면 임곡동 행정복지센터를 찾아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저금통과 기부금 사진
저금통과 기부금 사진

매년 임곡동에 전달하는 저금통은 정 군이 설거지를 하고 어머니에게 받은 용돈 3000원과 명절 때 친척 등에게 받은 세뱃돈을 꼬박꼬박 모아 채운 것이다. 올해 저금통에는 13만 원에 달하는 지폐와 동전이 들어 있었다.

정 군은 저금통을 놓고 가면서 “어른이 될 때까지 계속 저금통을 모아 기부를 하고 싶다”는 마음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