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12-03 19:31 (금)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성명] 역사의 죄인 전두환에게는 죽음이 면죄부가 될 수 없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성명] 역사의 죄인 전두환에게는 죽음이 면죄부가 될 수 없다
  • 박부길
  • 승인 2021.11.23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23일 성명을 통해 "역사의 죄인 전두환에게는 죽음이 면죄부가 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아래는 성명서 전문이다.

역사의 죄인 전두환이 사망했다.

오월 영령들과 민주시민들에게 끝내 사과 한마디 없이 5‧18 진실에 대해 굳게 입을 닫은 채 생을 마감했다.

 

반성과 사과 없는 죽음에 광주시민은 울분과 분노가 앞선다.

40여 년을 피 맺힌 한으로 살아온 오월 가족들, 진정한 사죄와 진상규명을 통해 오월의 역사를 바로 세워야 한다고 외쳤던 민주시민들을 외면한 채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진 고인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한다.

죽음이 결코 면죄부가 될 수는 없다.

국가 지도자들의 역사적 책임은 생사를 초월하여 영원하기 때문이다.

전두환이 역사와 국민에게 지은 무거운 죄는 죽어서도 벗어날 수 없고 역사에 그 죄상을 영원히 기록하여 후손만대에 교훈이 되도록 해야 한다.

민주주의를 말살하고 국가와 국민에 반역한 전두환에게는 어떠한 애도도 적절치 않다. 또한 150만 광주시민은 전두환의 국가장 등 어떠한 국가적 예우도 반대 입장임을 분명히 밝히는 바이다.

5‧18 진상규명은 거스를 수 없는 시대의 명령이다.

살아있는 5‧18 책임자들은 그의 죽음을 교훈으로 받아들여 이제라도 5‧18 진실규명에 앞장서길 바란다.

미완의 역사를 바로 세우기 위한 오월 광주의 당당한 발걸음은 멈춤 없이 계속될 것이다.

2021. 11. 23.

광주광역시장 이용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