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10-20 15:11 (수)
한국농어촌공사, 지역개발사업 ‘농어촌소통지도사’에게 맡겨주세요!
한국농어촌공사, 지역개발사업 ‘농어촌소통지도사’에게 맡겨주세요!
  • 박부길 기자
  • 승인 2021.08.26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래어가 포함된 자격명칭(농어촌퍼실리테이터)을 농어촌 주민이 이해하기 쉬운 우리말(농어촌소통지도사)로 순화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는 8월19일부터‘농어촌퍼실리테이터’자격명칭을‘농어촌소통지도사’로 변경하여 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한국농어촌공사 전경 (원 사진-김인식 한국농어촌공사 사장)

김인식 한국농어촌공사사장은 “이번 자격명칭 변경을 계기로 농어촌 지역개발 자격제도가 활성화되어, 농어촌의 잠재력을 향상시키는데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농어촌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해 지역개발 전문 인력을 지속 양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존의 명칭은 농어촌 주민이 이해하기 어려운 전문용어(퍼실리테이터)로 되어 있어,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용어로 개선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이에, 공사는 외래어로 된 자격명칭을 농어민뿐만 아니라, 일반 국민도 이해하기 쉽도록‘우리말로 된 자격명칭 변경 공모전’을 실시했다.

공모결과를 토대로 자격소지자(258명)의 선호도 조사 및 국립국어원의 정책용어 자문을 거쳐, 농식품부 등 내・외부 관계자가 참여하는 심사위원회를 통해 자격 명칭이 최종 선정되었다.

선정된‘농어촌소통지도사’는 농어촌 현안해결을 위해 각계각층의 관계자 간 소통을 유도하고, 의견을 중재・조정하는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농어촌소통지도사’는 브레인스토밍 등 다양한 기법과 도구를 활용하여 마을주민 간 갈등을 해결하고, 마을발전을 위한 현장포럼, 워크숍 등을 기획하고 진행하는 전문가로서, 2011년부터 현재까지 258명이 배출되었으며, 지역개발사업의 예비・기본계획 수립, 역량강화사업 등에 참여하고 있다.

올해 ‘농어촌소통지도사’ 양성교육 수료자는 53명으로, 자격검정 1차 필기시험과 2차 실기시험을 거쳐 오는 10월경에 최종 선발할 예정이다.

양성교육, 자격검정 등 자격취득과 관련된 세부일정은 공사 홈페이지(www.ekr.or.kr) 사이버홍보(알림마당-공지사항)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합격자들은 자격취득 이후 농어촌의 여건 및 전망, 정부 정책방향의 변화 등과 관련된 보수교육 및 고도화교육을 통해 전문성을 보충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