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7-03 16:48 (금)
육군31사단, 6ㆍ25참전용사에 대한 나라사랑 보금자리 준공식 및 무공훈장 수여식
육군31사단, 6ㆍ25참전용사에 대한 나라사랑 보금자리 준공식 및 무공훈장 수여식
  • 박부길 기자
  • 승인 2020.06.29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배님들의 헌신, 기억하고 보답하겠습니다!"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육군 제31보병사단(사단장 소영민, 이하 31사단)은 지난 29일,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전남 완도군에서 6ㆍ25참전용사 이성호 옹을 위한 ‘나라사랑 보금자리 제354호’ 준공식을 진행했다.

소영민 육군31사단장, 신우철 완도군수는 6ㆍ25참전용사 이성호 옹을 위한 ‘나라사랑 보금자리 제354호’ 준공식을 축하하며 기념촬영

이날 행사는 소영민 육군31사단장 주관으로 신우철 완도군수, 군의회부의장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식사, 공사결과 보고, 현판제막식 순으로 진행됐다.

 소영민 육군31사단장은 “젊은 날 국가를 위해 헌신하신 6·25참전용사에 대한 예우는 나라사랑의 실천이자 후손들의 본분이다”며, “선배 전우님께 새로운 보금자리를 제공해 드릴 수 있어 큰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나라사랑 보금자리’는 6ㆍ25 참전용사 등 참전유공자들의 열악한 주거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육군과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보훈공단이 함께 2011년부터 추진해 왔으며 자택을 보수하거나 신축해드리는 사업이다.

소영민 육군31사단장, 신우철 완도군수, 6ㆍ25참전용사 이성호 옹과 내빈들은 나라사랑 보금자리 준공식 축하의 테이프 컷팅을 하고 있다.

이번에 새롭게 보금자리를 갖게 된 이 옹은 1951년 7월 20일, 제주도에 있던 육군 제1훈련소를 통해 하사로 군 복무를 시작하여 육군 제29사단으로 부대 임무가 재편성될 때 강원도로 이동 후 1955년 6월 21일 중사로 전역한 참전용사로 6ㆍ25 전쟁 당시 29사단 부교중대의 일원으로 참전한 조국 수호에 앞장선 참전용사다. 이후 이 옹은 완도군에 거주하며 넉넉하지 못한 형편으로 생활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지붕 누수로 비가 새고, 목재 기둥이 썩어 지붕이 무너져 내리는 등 열악한 환경 속에 참전유공자가 거주 중이라는 이 옹의 사연을 알게 된 완도대대장(중령 김재훈)의 적극 추천으로 이성호 옹의 주택이 이번에 나라사랑 보금자리로 선정되면서 새로운 보금자리를 마련하게 됐다.

이성호 옹의 보금자리는 31사단 공병대대와 완도대대 장병들의 노력으로 기존의 주택을 허물고 새롭게 지어졌으며, 완도 농협중앙회와 금일수협 등 지역주민들의 도움으로 새로운 가구와 집기류를 갖게 되었다. 특히, 새로운 보금자리에는 더운 여름에 필수적인 에어컨을 설치하여 이성호 옹에게 시원한 여름을 함께 선물하게 되었다.

새로운 보금자리에서 생활하게 된 이성호 옹(87세)은 “무더위에 집을 새로 짓느라 우리 장병들이 너무 고생이 많았다”며, “잊지 않고 찾아와서 이렇게 지원해줘서 너무 고맙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이날 행사에는 ‘6ㆍ25전쟁 무공훈장 주인공 찾기 캠페인’ 덕분에 찾게 된 네 분의 참전용사의 가족들에게 화랑무공훈장 전달하는 수여식을 함께 진행했다.

6ㆍ25전쟁에 참전해 혁혁한 공을 세운 고(故) 강삼영 하사 등 4명의 유가족에게 화랑무공훈장을 수여하며, 호국영웅의 헌신과 희생에 감사를 전하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