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7-08 17:03 (수)
공군 제1전투비행단, 공항게이트 테러 대비태세 이상 無!
공군 제1전투비행단, 공항게이트 테러 대비태세 이상 無!
  • 박부길 기자
  • 승인 2020.06.01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전비, 5월 29일(금) 공항게이트 무단침입 대비 민·군 합동 대테러 훈련 실시
- 광주공항과 합동 훈련으로 위기 시 대테러 대응능력 향상 도모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공군 제1전투비행단(단장 권오석, 이하 ‘1전비’)은 5월 29일(금) 광주공항과 합동으로 공항게이트 무단침입 상황을 가정한 대테러 훈련을 실시했다.

공군 제1전투비행단은 5월 29일(금) 광주공항과 민·군 합동 대테러 훈련을 실시했다. 민간인의 공항게이트 무단침입 상황에 따라 1전비 특수임무반 요원들이 무단침입자의 이동경로를 수색하고 있다.(사진 = 상사 서진철)

권오석 공군제1전투비행단장은 “이번 훈련을 통하여 광주·전남지역의 하늘관문인 광주공항의 안정적 운영과 군사시설 보호를 위한 유기적인 대응체계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국가중요시설 방호책임부대로서 최상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지역 내 테러위협에 대한 효과적 대응을 위해 광주공항과 긴밀한 협력체계를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훈련은 광주공항과 1전비 사이의 긴밀한 공조체계 구축과 합동 작전능력 향상을 위해 계획되었다. 특히 이번 훈련에는 무단침입 상황 조기종결을 위해 1전비 군사경찰대대 특수임무반과 기동소대 5분 대기조, 광주공항 기동전력을 포함한 다수의 작전요원이 투입되었다.

공군 제1전투비행단은 5월 29일(금) 광주공항과 민·군 합동 대테러 훈련을 실시했다. 민간인의 공항게이트 무단침입 상황에 따라 1전비 특수임무반 요원들이 무단침입자를 체포하고 있다.(사진 = 상사 서진철)

훈련상황은 광주공항 이용객이 하기 도중 계류장을 지나 1전비 초소 게이트를 무단으로 통과하여 1전비 기지 내로 진입하는 상황을 가정해 진행되었다. 무단침입 상황을 인지한 1전비는 기지방호작전과를 통해 광주공항과 상황을 공유하고 신속하게 작전요원을 투입했다.

1전비 작전요원과 광주공항 기동전력 요원들은 긴밀한 협력을 통해 무단침입한 민간인의 위치를 파악하고 즉시 체포하며 상황은 종료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