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8-04 21:56 (화)
이석형 더불어민주당 광주 광산갑 국회의원 예비후보, 가짜뉴스로 강탈 당한 공천권을 바로잡아 주십시오!
이석형 더불어민주당 광주 광산갑 국회의원 예비후보, 가짜뉴스로 강탈 당한 공천권을 바로잡아 주십시오!
  • 박부길 기자
  • 승인 2020.03.19 11:36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더불어민주당 광주 광산갑 이석형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19일 “지속적이고 악의적인 가짜뉴스로 공정한 경선을 통한 승리가 무효화 되고 공천권을 강탈당했다.”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 결정을 바로잡아 달라”고 밝혔다.

이석형 더불어민주당 광주 광산갑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기자회견을 열고 "가짜뉴스로 강탈 당한 공천권을 바로잡아 주길바란다"며 “17일 금품을 수수하였다는 가짜뉴스는 당내 공천에 영향을 미치기 위해 특정 세력의 회유에 의한 연출이었고 진실이 아니다. 금품을 나눠썼다는 당사자들은 허위사실이라고 고백하고 확인서 작성과 관계당국에 거짓 제보자를 고발했다.”고 말했다.

이석형 예비후보는 이날 오전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참담한 심정으로 지지자분들의 아픈 마음을 품고 진실을 밝히고자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예비후보는 “17일 금품을 수수하였다는 가짜뉴스는 당내 공천에 영향을 미치기 위해 특정 세력의 회유에 의한 연출이었고 진실이 아니다.”며 “금품을 나눠썼다는 당사자들은 허위사실이라고 고백하고 확인서 작성과 관계당국에 거짓 제보자를 고발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언론에서 보도한 광주광역시당의 중앙당 사실보고 역시 가짜뉴스였으며 관련 사건에 대한 선관위의 검찰고발 역시 허위였음을 확인했다.”며 “승리를 빼앗긴 시민, 당원들과 함께 가짜뉴스 관련 당사자와 이들을 회유하고 거짓 증언을 하게한 배후세력에 대해 검·경찰의 신속한 수사를 강력히 요청 드린다.”고 말했다.

19일 양심선언을 한 황○○, 김○○, 김○○ 씨 3명은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 17일  모신문과 일부 언론에 보도된 금품제공 기사는 모두가 허위 날조된 기사이다. 이러한 거짓 내용을 언론에 제보한 당사자는 ‘A’로,  ‘B’의 사주를 받은 것으로 알고 있다. ‘B’는 최근 선거기간동안 이용빈 후보를 적극 도왔으며, 고의적이고 악의적으로 음모를 꾸몄다”고 밝혔다.
이어 “‘B’는선거기간 내저희들을 만날 때마다 혹시나 돈 받은 사실 있으면 “나한테 말해라. 신고하면 50배로 포상금을 받을 수 있다는 말을 자주했다“며 "현재 ‘A’,  ‘B’는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 또한 보도 내용을 바로 잡기 위해서는 검.경찰이 신속히 조사에 착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양심선언을 한 3인은 “이석형 예비후보 측 인사로부터 금품을 받은 사실이 없고 더구나 4명이 5만원씩 나눴다는 사실도 없다”고 거듭 밝혔다.

이어 “이석형은 불·탈법 선거를 하지 않았고 민주당이 공정하게 진행한 경선으로 광주시민과 당원의 선택을 받아 승리했다.”며 “그동안 선거에 임하면서 주민화합을 목표로 아름다운 경선 승리를 위해 갖은 음모와 모략에도 흔들림 없이 참고 이해하며 견뎌 왔다”고 강조했다.

아울러“이제 모든 진실이 드러난 만큼 이용빈 후보를 인준한 결정을 원상 복구해 당원의 자존심과 당의 명예를 회복시켜 달라”며 “최고위원들의 현명한 판단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언론사에 부탁드린다.”며 “가짜뉴스로 손상된 명예와 후보 공천을 바로잡을 수 있도록 정확하고 신속한 취재, 보도를 당부한다.”고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근형 2020-03-21 00:39:56
인과응보

양희봉 2020-03-19 16:52:25
얼마나 많이 힘이 드실까요

일등뉴스 최고입니다

박길만 2020-03-19 15:46:56
힘 내십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