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09 23:31 (월)
최영호 “아파트 인허가 특혜·금품수수 ‘사실무근’”…“총선 겨냥한 정치적 음해”
최영호 “아파트 인허가 특혜·금품수수 ‘사실무근’”…“총선 겨냥한 정치적 음해”
  • 기범석 기자
  • 승인 2019.12.02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혜? 도로 폭 확대, 공원 기부채납으로 업체 불만 사…강하게 반발

[광주일등뉴스=기범석 기자] 최영호 전 남구청장은 최근 금품수수 및 특혜 의혹으로 검찰에 송치된 것과 관련해 “이번 사건은 금품이 오갔거나 특혜를 줬다는 어떠한 실체나 증거가 없는 데다 관련자들조차 금품을 줬는지에 대한 진술을 계속 바꾸는 등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최영호 전 남구청장이 "업체에게 손해, 시민에게 특혜"라며 제시한 도면.

최 전 청장은 “해당 아파트 단지는 당초 광주시보다 남구청의 허가조건이 훨씬 강화돼 특혜와는 거리가 멀다”며 “시민들의 산책로인 ‘푸른 길과 교통난이 심한 백운광장 옆에 아파트를 짓겠다’는 사업에 교통로 추가 확보와 시민들을 위한 공원 조성 같은 공공성을 강화하라고 주문한 사업”이라고 말했다.

그는 “사업 당시 남구청은 당초 광주시에서 승인해준 도로 폭을 기존 6m에서 10m로, 10m짜리 도로 폭은 13.5m로 높여 시민들의 통행 편익을 늘렸다”며 “또 백운광장 쪽에는 시 허가 3차로를 4차로로 늘리고, 공원 280여 평을 조성, 푸른 길과 연결(기부채납)하라는 조건까지 달아 공공의 이익을 대폭 확대했다”고 했다.

최 전 청장은 “당시 남구청의 허가 조건을 접한 해당 업체는 ‘당초 광주시 승인 내용보다 도로 폭을 늘리고, 공원을 지어 기부채납 할 경우 사업 이윤이 130억 원가량 줄어든다’고 주장했다”며 “업체가 큰 손해를 봤다고 주장하는 사업에 대해 어떻게 특혜 의혹을 씌울 수 있는지 황당하다”고 말했다.

또 “그동안 아파트 인허가 과정에서 용적률을 높여주거나 아파트단지 면적을 늘려주는 특혜를 줬다가 수사를 받는 것은 봤지만, 아파트 건설업자에게 손해를 보게 했다고 수사를 받는 것은 처음 봤다”고 덧붙였다.

기자회견을 하는 최영호 전 남구청장
기자회견을 하는 최영호 전 남구청장 "정치적 의도가 다분하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1년 6개월 만에 송치…정치적 의도 다분

아울러 최 전 청장은 이번 사건을 놓고 내년 총선 때 광주 동남갑 선거구의 유력 후보인 자신을 겨냥한 정치적 음해 가능성을 강하게 제기했다. 최 전 청장은 “해당 사건은 불거진 지 1년 6개월이 지났는데도 총선 경선을 눈앞에 둔 상황에서야 송치가 됐다”며 "이번 사건의 수사 기간이나 수사 대상 등을 감안했을 때 내년 총선을 겨냥한 정치적인 음모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또 "해당 사건은 본인과 전혀 관련이 없으며, 작년 6·13선거를 전후로 광주 지역에서 수십여 명의 이름이 거론된 횡령 의혹 사건의 일부에 불과한 것으로 안다”며 “눈앞으로 다가온 총선 경선에 어떻게든 악영향을 미치려는 불순한 세력들이 개입됐다는 강한 의구심을 떨쳐내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아울러 최 전 청장은 이번 사건에 대한 실체나 정황상 맞지 않다는 점 등을 근거로 무죄 입증을 자신했다. 최 전 청장은 “이번 의혹은 당초 ‘돈을 줬다’고 주장했던 사람조차 최근 경찰 조사에서는 “금품을 준 기억이 없다”며 사실을 시인한 것으로 안다“며 “향후 이 사건과 관련한 일체의 허위사실을 퍼뜨리는 행위에 대해서는 강하게 법적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최 전 청장은 “전혀 사실이 아닌 일로 지난 20여 년간 저를 지지해주신 남구민들의 심려를 끼쳐드린 것에 사과 말씀 드린다”며 “무죄 입증을 통해 지지와 성원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