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09 23:31 (월)
광주 남구, 구도심 6곳 ‘안전 시범구역 조성 사업’ 추진
광주 남구, 구도심 6곳 ‘안전 시범구역 조성 사업’ 추진
  • 정찬기
  • 승인 2019.11.26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운2동 등 원룸‧주택가 밀집지역 범죄 환경 개선키로
2억7,000만원 투입 영상 감시‧로고젝터‧비상벨 등 설치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광주 남구(구청장 김병내)는 백운2동과 방림1동 등 관내 구도심 6개 지역에서 범죄 예방을 위한 환경 개선 차원으로 안전 시범구역 조성 사업에 나선다.

남구청 전경(사진-김병내 남구청장)

남구는 26일 “광주시에서 실시한 ‘안전 시범구역 조성 사업’ 공모 사업에 선정, 사업비 2억7,000만원을 투입해 관내 6개 구도심 지역에서 안전 시범구역 조성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안전 시범구역 조성 사업이 진행되는 곳은 백운2동 서광 중학교 주변을 비롯해 방림1동 모텔 인근 지역, 봉선1동 만덕사 주변, 월산4동 남부시장 및 주월1동 원룸촌 인근, 주월2동 무등시장 뒤편이다.

해당 사업 지역은 지난 7월 남부 경찰서와 함께 현장 진단을 통해 환경 개선 우선 순위에 따라 선정됐다.

이들 지역에 대한 안전 시범구역 조성 사업은 내년부터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남구는 해당 사업 지역 내 골목길에서 범죄 발생 가능성을 낮추고, 여성들이 안심하고 다닐 수 있도록 내년 1월 밝은 골목길 조성을 위한 실시설계 용역을 추진하고, 같은 해 4월 공사 발주를 통해 9월말 공사를 완료할 방침이다.

해당 지역에는 주민들에게 안전 체감도를 높이고, 범죄자에게 심리적 경각심을 가져다주는 고화질 CCTV를 비롯해 안심벨, 반사경, 벽면이나 바닥에 LED를 활용해 특정한 문구나 이미지를 송출하는 로고젝터, 야간 LED 조명 안내판, CCTV 기둥 발광시트 등이 각각 설치될 예정이다.

이밖에 골목마다 보안등 70개를 설치해 어두컴컴한 골목길을 환하게 밝히는 작업도 진행된다.

김병내 남구청장은 “사업이 진행되는 지역은 후미진 골목가로 원룸 및 단독주택이 밀집해 있거나 모텔 및 목욕탕이 있어 여성을 대상으로 하는 범죄 가능성이 높은 곳이다”면서 “범죄 예방 환경 개선을 통해 범죄 유발 요인을 차단해 안전한 남구를 만들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