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8 16:57 (금)
광주 남구, ‘특별교부세 45억원’ 재난안전 등 사업 탄력
광주 남구, ‘특별교부세 45억원’ 재난안전 등 사업 탄력
  • 박부길 기자
  • 승인 2019.09.16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기준 총 85억원…지난해 연말 대비 15억원 증가
중앙정부‧국회 등과 소통 활발‧市 적극적 협조도 한몫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광주 남구(구청장 김병내)는 중앙정부와의 활발한 소통을 통해 특별교부세를 대거 확충, 재난안전 분야와 지역 현안사업 해결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김병내 남구청장은 “재난안전 및 지역 현안사업은 주민들 안전과 생명 보호, 일상생활의 불편사항 해소를 위해 필요한 사업인데 재정 여건이 열악해 사업 추진에 어려움이 많았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고, 좋은 성과로 이어지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16일 남구에 따르면 행정안전부는 최근 남구청에서 건의한 지역 현안사업 5개와 재난안전 분야 7개 등 총 12개 사업 가운데 8개 사업에 대해 하반기 특별교부세로 45억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이번에 특별교부세 지원이 확정된 사업은 구소 및 신장동일대 하수도 정비를 비롯해 칠석마을 입구 오거리 교차로 개선 등 3개의 지역 현안사업과 남광교에서 양림교간 확장구조물 보수보강 공사 및 칠석동 상습침수구역 해소 사업 등 재난안전 분야 5개 사업이다.

앞서 남구는 올해 상반기 행정안전부로부터 특별교부세를 확보해 제2순환도로 진월IC 진출입로 개선을 비롯해 근대역사문화마을인 양림동 일대 마을 주차장 조성 사업 등 주민들의 생활 편의를 위한 각종 인프라 구축 사업을 활발히 추진 중에 있다.

이로써 올 한해 남구청이 중앙정부를 통해 확보한 특별교부세는 9월 기준 총 85억4,800만원(24개 사업)으로, 지난해 연말 기준 특별교부세 70억4,400만원보다 15억원 가량이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최근 3년간 특별교부세 확보 현황을 보면 지난 2017년 53억7,300만원에서 2018년 70억4,400만원, 올해 9월 기준 85억4,800만원 등 매년 큰 폭의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이처럼 남구가 특별교부세 확충에 있어 성과를 거둘 수 있었던 것은 민선 7기 들어서면서 김병내 구청장을 비롯해 공직자들이 행정안전부와 국회를 연달아 방문해 재정 지원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광주시와 소통하면서 시의 적극적인 협조를 이끌어 낼 수 있었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