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8-06 12:53 (토)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엠블럼, 슬로건 개발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엠블럼, 슬로건 개발
  • 박부길 기자
  • 승인 2019.04.25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경북 상생의 선도사업, 관광의 효율적 추진을 위한 상징체계 개발
▲ 슬로건
[광주일등뉴스] 대구시와 경북도는 지방 관광의 중심지로 도약하기 위한 대구·경북의 관광이미지를 부각시킬 수 있는 엠블럼 및 슬로건을 개발했다. 앞으로 공동브랜드를 활용해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를 적극 홍보하고 대구·경북의 문화관광 상생협력의 심볼마크로 사용할 계획이다.

대구시와 경북도는 엠블럼 개발에 대구 경북 상생에 중점을 두고, 현대와 도심을 상징하는 대구와 전통과 자연을 상징하는 경북을 컬러와 이미지로 표현했다. 또한 컬러풀한 생기와 유서 깊은 전통을 느낄 수 있는 디자인에 대구·경북의 대표 관광지를 엠블럼에 배치해 양 시·도가 하나로 연결되어 있다는 의미를 담았다.

대구·경북 상생협력의 비전과 의지를 담은 대표 슬로건 ‘오소 대구·경북’은 대구·경북을 즐기러 여기로 오라는 뜻을 친숙한 경상도 사투리 ‘오소’로 표현했다.

영문으로 사용할 시 ‘대단히,매우’라는 의미로 한번 오면 감탄할 수 밖에 없는 대구·경북이라는 의미를 나타낸다.

이번 브랜드 선정 과정에서 주목할 점은 대구· 경북 시·도민이 함께 참여했다는 것이다. 대구시와 경북도는 네이버 등 SNS를 활용해 시·도민에게 개발된 브랜드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해 시·도민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이를 반영해 최종 브랜드를 선정했다.

엠블럼과 슬로건이 개발됨에 따라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 홍보 리플렛, 기념품 개발에도 다양하게 활용해 대구 경북의 관광 브랜드와 마케팅에 활용할 계획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와 경북의 상징적인 모습을 담아 현대적인 감각으로 표현한 이번 엠블럼과 슬로건을 많은 분들이 사랑해 주시기 바란다”며 “이번 엠블럼과 슬로건 개발을 통해 대구와 경북은 하나의 관광지라는 인식을 더욱 강화할 수 있으며, 대구와 경북의 관광 상생협력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는데 견인차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한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대구와 경북은 원래 한뿌리이며 어떤 분야는 경쟁해 서로의 발전을 견인하고 또 어떤 분야는 협력해 시너지 효과를 내야 한다”며 “이번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가 대구·경북이 협력해 시너지 효과를 내는 가장 모범적인 사업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