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5 20:50 (금)
임대농기계 이용율 전년보다 42% 큰 폭 증가, 안전사용 당부
임대농기계 이용율 전년보다 42% 큰 폭 증가, 안전사용 당부
  • 광주일등뉴스
  • 승인 2019.04.18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주특별자치도
[광주일등뉴스] 농작업 기계화율을 높이고 고가의 농기계 구입에 따른 농가 경영비를 줄여 주기 위한 임대농기계가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 서귀포농업기술센터는 1분기 임대농기계 이용율을 분석한 결과 전년보다 42% 큰 폭으로 증가한 674대 1,252일 사용했다고 밝혔다.

기종별 이용일수로는 파쇄기 52.3%, 굴삭기 26%, 전동가위 10.6% 순으로 전년도와 비교하면 파쇄기 39.8%, 굴삭기 50.2%, 전동가위 24.2% 등 이용율이 증가했다.

증가 원인으로는 임대 사용료가 저렴하고 고품질감귤 생산을 위한 원지정비, 1/2/간벌, 방풍수 정비, 정지전정 등 농작업 수요가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 3월에 서귀포농업기술센터는 매년 임대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파쇄기 15대를 구입 확보했고 6월까지 고령농 및 여성농업인의 이용도가 높은 전동가위 등 4종 12대를 추가 확보할 예정이다.

또한 5월까지 ‘현장기술지원반’을 운영해 임대농기계 사용 도중 고장으로 인한 불편함이 없도록 농업인 요청 시 즉시 출동 수리 서비스를 제공해 주고 있다.

서귀포농업기술센터는 임대농기계 이용자 증가에 따른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사용 수칙을 준수해 사용할 것을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간벌·전정·파쇄는 혼자 작업 시 사고 대처가 어렵기 때문에 두명 이상이 함께 작업하고 작업 전 반드시 비상스위치 위치 확인, 보호장비 착용, 2~3시간 작업 후 30분 정도 휴식시간을 갖는 등 안전사고 예방에 힘써야 한다.

또한 5월부터 10월까지 농기계 운전 및 안전사고 방지를 위한 농기계 안전교육 등 4개 과정을 운영할 예정이다.

김경연 농촌지도사는 ‘임대농기계의 평균 수명은 5~6년 내외로 매우 짧아 수명을 연장하기 위해서는 내 것처럼 사용해 반납해 주기를 당부한다.’고 전하면서 ‘많은 농업인이 임대농기계 사용에 불편함이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