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4 16:34 (금)
김인식 한국농어촌공사 신임사장, 기흥저수지 수질개선사업 현황 및 현장 안전 점검
김인식 한국농어촌공사 신임사장, 기흥저수지 수질개선사업 현황 및 현장 안전 점검
  • 박부길 기자
  • 승인 2019.03.07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인식 사장 “깨끗한 수질 확보해 농업·농촌이 생명산업으로 나아가는 토대 마련할 것”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신임 김인식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은 7일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기흥저수지를 방문, 기흥저수지 수질개선사업 및 현장 안전을 점검했다.

김인식 한국농어촌공사 신임사장은 기흥저수지 수질개선사업 현장을 꼼꼼히 점검하며 "깨끗한 수질을 충분히 확보하고, 우리 농업·농촌이 생명산업으로 발전하는 토대를 만들어 갈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말했다.
이날 김인식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은 수질개선을 위한 습지 및 녹지조성, 어도(물고기 이동통로), 주민 쉼터 등 예정구간을 꼼꼼히 둘러보고 현장 근무자와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김 사장은 “깨끗한 수질을 충분히 확보하는 것은 국민이 믿을 수 있는 먹거리 생산을 위해서 중요하다”며, “아울러 수질개선을 통해 농촌 공간의 어메니티를 보존함으로써 우리 농업·농촌이 생명산업으로 발전하는 토대를 만들어 갈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아울러, 사업지구의 안전관리 현황을 점검하고, 사업 시작부터 마무리 단계까지 현장 근로자의 안전과 복지에도 좀 더 세심하게 신경써 줄 것을 주문했다. 

김인식 한국농어촌공사 신임사장은 기흥저수지 수질개선사업 현장을 찾아 현장 상황을 보고 받고 당부를 전하고 있다.
기흥저수지는 1964년 준공된 농업용 저수지로 저수지 상류부가 도시화되면서, 주민들의 쉼터로서 수변공간 활용에 대한 관심과 사회적 요구가 높아졌다.

이에 공사는 농식품부, 지역 국회의원, 지자체, 주민 등 민관이 협력하여 상류오염원 관리와 저수지 수질개선을 비롯한 주변 환경개선활동을 진행하는 민관 참여형 수질개선을 추진 중에 있다. 

특히, 작년 11월에‘기흥저수지 수질개선사업’ 착공, 인공습지 및 침강지 등 수질개선시설 조성, 어도신설 등 생태공간 확보를 통해 오는 2021년까지 기흥저수지 수질을 생활용수 수준(호소수준 Ⅲ등급)으로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김인식 한국농어촌공사 신임사장은 기흥저수지 수질개선사업 현장을 꼼꼼히 살핀 후 당부를 전하고 있다.
신임 김인식 사장은 40여 년간 농어촌 분야에 종사한 전문가로 지난 4일 취임 후, 농업인 나아가 국민의 관점에서 기존 사업 기능과 역할을 재정립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