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5-20 10:21 (금)
“광주 군용비행장 이전 위한 ‘국회특위’ 구성 가시화”
김동철 의원, 한나라당 김무성 원내대표 찬성 이끌어내
“광주 군용비행장 이전 위한 ‘국회특위’ 구성 가시화”
김동철 의원, 한나라당 김무성 원내대표 찬성 이끌어내
  • 기범석 기자
  • 승인 2011.01.25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 수용한 민주당 박지원 대표 이어 김무성 대표 찬성으로 탄력 받을 전망

국회 내 ‘군용비행장 이전특위’ 구성이 가시화됨으로써 광주 군용비행장 이전논의가 한층 더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 김동철 의원

민주당 김동철 의원(광주 광산구갑)은 25일, “김무성 한나라당 원내대표를 만나 국회 내 ‘군용비행장 이전 특위(가칭)’ 구성을 설득한 결과, 김 원내대표로부터 ‘찬성한다’는 답변을 이끌어 냈다”고 밝혔다.

‘군용비행장 문제 해결을 위해 국회의원 모임’을 주도하고 있는 김 의원은 “박지원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미 국회 내 특위 구성을 수용한 상태며, 이제 김무성 한나라당 원내대표까지 찬성입장을 밝힌 만큼 조만간 국회 특위 구성이 본격화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김무성 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피해 주민의 숫자가 소음크기 85웨클 기준으로 6만 7500여 세대, 75웨클 기준 33만여 세대나 되고 ▲광주, 대구, 수원 모두 이전 대체지가 있으며, 수원의 경우 이전 차익 5조원이 발생하는 등 국가 예산도 들지 않는다는 점 ▲군용비행장 소음피해 지역 주민들의 오랜 숙원을 해결하게 되면 이명박 정부의 치적이 될 것이라는 등의 논리로 김 원내대표를 설득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동철 의원은 “지금까지는 군용비행장 문제 해결을 위해 ‘국회의원 모임’이라는 비공식적 차원에서 논의가 이루어져 왔지만, ‘국회 특위’가 구성되면 관련 논의의 틀이 공식화됨으로써 군용비행장 이전을 위한 획기적 전기가 마련 될 것”이라고 의미를 평가했다.

또 “국가 안보를 이유로 수십 년간 피해를 감내해왔던 광주 등 도심지 군용비행장 주변 소음피해 주민들의 숙원을 해결할 수 있게 될 것” 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태영 전 국방장관은 지난 2009년 11월, 국회 간담회 자리에서 “광주 군 비행장 이전문제는 국방부 내부 검토를 마친 상태이며, 추후 관련부처와의 협의를 거쳐 정부안을 최종 발표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