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5-20 09:32 (금)
김범남 시집 ‘공전한다 그리고 자전한다’ 출판기념회
김범남 시집 ‘공전한다 그리고 자전한다’ 출판기념회
  • 기범석 기자
  • 승인 2015.07.25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민일보 김범남 사회부장, 기자활동 중 써온 작품 금년에 등단하고 시집 출판하면서 기념회 가져

[광주일등뉴스=기범석 기자] 광산구에서 오랫동안 기자생활을 했던 김범남 시인이 첫 번째 시집 ‘공전한다 그리고 자전한다’ 출판기념회를 가졌다.

▲ 김범남 시인이 자신의 시집 '공전한다 그리고 자전한다' 출판기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김범남 시인은 2015년 7월 25일 오후 2시 광산구 송정동 행복나루노인복지관 3층 대회의실에서 김범남의 문학세계를 찾은 여러 하객의 축하 속에서 자신의 첫 번째 시집 ‘공전한다 그리고 자전한다’ 출판기념회를 가졌다.

이날 출판기념회에서는 김범남 시인의 인사말에 이어 광산구의회 이영순 의장과 광주매일신문사 주형탁 국장, 시인의 정광고 시절 은사인 경신여고 이종일 교사가 축사를 했다.

이어 새정치민주연합 광주시당 정책실장이기도 한 설정환 시인이 김범남 작가와 그의 작품세계를 소개하고, 문학동인 ‘석혈’의 강희정 시인이 김범남 시인의 ‘마음의 소도(蘇塗)’를 낭송하면서 출판기념회는 절정에 달했다.

김범남 시인은 용아 박용철의 고향인 광산구에서 1973년에 태어나 송정서초와 정광중, 정광고를 거쳐 1998년 조선대학교 경영학과 졸업 후 전남매일, 남도일보 등에서 기자활동을 했으며 현재는 전남도민일보 사회부장을 맡고 있다.

김범남 시인은 2015년 계간 <문학춘추> 시 부문 신인상을 받고 등단했으며 문학춘추작가회 회원으로 활동 중이다.

김범남 시인은 “해가 뜨고 달이 지고 계절이 오고간 이유가 모두 너와 내가 자전했고 공전했기 때문이다. 우리가 전혀 느끼지 못한 자전과 공저의 축이 이별의 문신처럼 흐른다”고 말했다.

또, “시계 초침이 묵묵히 돌아가듯 나는 다시 자전하고 공전한다. 내가 쓰는 시 또한 그렇게 움직이고 꿈틀거렸을 것이다”고 말했다.

▲ 김범남 시인의 인사말을 경청하는 내빈들 모습 - 앞줄 오른쪽부터 광산구 송남수 행정지원과장, 김승현 기획관리실장, 광산구의회 이영순 의장, 광주매일신문사 주형탁 국장...

 

[출판기념회 이모저모]

▲ 광산구의회 이영순 의장은 "바쁜 기자활동 중에도 시집을 출판할 정도의 집념과 자질을 갖춘 김범남 시인의 첫 번째 시집 출판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면서 "김범남 기자는 정말 대단하다"고 감탄한다.
▲ 광주매일신문사 주형탁 국장은 "김범남 시인은 광산에서 쭉 기자생활을 같이 해오면서 광산에 대한 열정이 대단할 뿐만아니라 문학적 소양이 깊은 것에도 놀래고 했었다"면서 "출판기념회를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축하했다.
▲ 광산구의 김팔용 기획팀장과 문화예술에 대한 소양이 아주 뛰어난 이현숙 문화기획팀장도 김범남 시인의 출판기념회를 축하하고...
▲ 김범남 시인의 정광고등학교 은사인 경신여고 이종일 교사가 "학창시절에도 시심이 깊고 문학적 소양이 뛰어나 내심 국문학과 진학을 기대했지만 경영학과를 선택해 많이 아쉬웠다"면서 "늦게나마 자신의 재능과 심성을 나타내게 돼 기쁘고 축하한다"고 제자의 첫 시집 출판기념회 축사를 했다.
▲ 김범남 시인(왼쪽에서 두번 째)이 전라도이야기 노우균 대표와 함께 김종일 은사의 말씀에 박수로 화답하고 있다.
▲ 설정환 시인은 김범남 시집에 대해 "광산은 용아 박용철 같은 위대한 시인과 국창 임방울 같은 위대한 음악가가 태어난 곳"이라며 "이제 그들을 누가 이을 것인가 고민했다"고 말한 뒤, "(김범남 시집은 )책 구석구석에 고향이고 생활하고 있는 송정리 이야기가 나온다"며 "(김범남)시인의 마음에는 항상 광산이 있다"고 말한다.
▲ '문학동인 석혈'의 강희정 시인이 김범남 시인의 '마음의 소도(蘇途)'를 낭송하는 모습.
▲ 출판기념회를 마치고 김범남 시인과 하객들이 기념촬영을 하며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