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9-25 14:18 (금)
광주은행- 전남도청, 추석 맞이 지역 의료진 위한 응원꾸러미 1,000상자 전달식 개최
광주은행- 전남도청, 추석 맞이 지역 의료진 위한 응원꾸러미 1,000상자 전달식 개최
  • 박부길 기자
  • 승인 2020.09.16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코로나19’ 의료진에게 감사함 전달하고자 지역 농산물과 건강식품, 생활용품 등 17종으로 구성된 ‘응원꾸러미’ 1,000상자를 임직원이 직접 제작 -
-지난 8월, 집중호우 피해 본 전남지역에 ‘사랑꾸러미’ 800상자 전달에 이어 ‘응원꾸러미’ 1,000상자 제작해 발빠르게 전달해 -
- 전라남도 통해 감염병 전담병원과 선별진료소에 전달될 예정이며,
오는 17일, ‘응원꾸러미’ 1,000상자를 추가제작해 광주광역시에도 전달할 예정 -
- 송종욱 은행장의 경영철학인 이익 이상의 가치를 추구하며,
전라남도와 광주광역시에 마스크와 긴급구호성금 전달하는 등
지역과의 상생 위한 다방면의 활동 전개해 -
- ‘코로나19’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전남·광주 대표은행으로서
금융지원 및 나눔활동에 앞장서며 위기 극복에 온 힘을 기울일 터 -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광주은행(은행장 송종욱)은 16일 전남도청에서 김영록 전라남도지사와 송종욱 광주은행장, 박흥석 대한적십자사 광주전남지사 회장, 강영구 전라남도 보건복지국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의료진에게 전달하기 위한 5천만원 상당의 ‘응원꾸러미’ 1,000상자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가운데)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16일 오전 도청 접견실에서 (오른쪽)송종욱 광주은행장으로부터 코로나19 대응 의료진 지원 응원꾸러미 1000상자를 기탁받고 있다. 광주은행이 기탁한 응원꾸러미(지역농산물, 간식거리, 즉석식품 등)는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도내 감염병 전담병원과 선별진료소 의료진 등에 전달될 예정이다.

다가오는 추석 명절에도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일선 현장에서 힘쓰는 의료진에게 감사함과 응원의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송종욱 은행장과 임직원 40여명은 ‘응원꾸러미’ 1,000상자를 직접 제작하는 봉사활동을 자체적으로 진행했다.

 ‘응원꾸러미’는 전남 나주·장흥의 농산물 및 홍삼 등과 비타민 등의 건강식품, 간식, 즉석식품, 방호복을 지속적으로 입어야 하는 의료진의 고충을 덜기 위한 마스크팩과 핸드크림 등 총 17종류의 응원물품으로 구성돼있다.

이는 전라남도를 통해 전남지역 감염병 전담병원과 선별진료소에 전달될 예정이며, 오는 17일에는 ‘응원꾸러미’ 1,000상자를 추가제작해 광주광역시청에도 전달할 예정이다.

(왼쪽에서 두번째부터) 강영구 전라남도 보건복지국장, 박흥석 대한적십자사 광주전남지사 회장,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송종욱 광주은행장과 관계자들은 추석맞이 의료진 응원꾸러미 100상자 전달식을 갖고있다.

송종욱 광주은행장은 “‘코로나19’ 위기에 맞서 지역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기 위해 현장에서 묵묵히 헌신하고 계시는 의료진분들에게 감사드리며, 임직원들의 마음의 담은 ‘응원꾸러미’가 조금이나마 힘을 덜어드리고, 따뜻한 위로로 전해지길 바란다”고 말하고, “광주은행은 이익 이상의 가치를 추구하며 지역과의 상생발전을 최우선시하는 전남·광주 대표은행으로서 지역의 어려움을 함께 이겨내기 위해 다방면의 사회공헌활동에 앞장설 것이며, 금융지원 등 다양한 방안을 강구하여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피해 경감을 위해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코로나19로 어려운 경영 여건 속에서도 따뜻한 응원과 힘을 보태준 광주은행에 감사 드린다”며 “모든분들의 감사 마음이 담긴 응원꾸러미가 코로나19 장기화로 몸과 마음이 지친 의료진들에게 응원의 메시지가 되고 특히 코로나19 감염확산으로 더욱 어려운 시기에 도민 모두 힘을 모아 지금의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자”고 말했다.

한편, 광주은행은 ‘코로나19’로 지역에 닥친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기 위해 광주광역시와 전라남도에 마스크 각각 3만개를 최우선으로 지원했고, 긴급 구호 성금 각 4억원, 3억원, 목포·순천·여수·나주에 각 1천만원을 전달한바 있다. 또한 ‘코로나19’ 취약계층을 돕기 위해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성금으로 마스크와 핸드워시, 식료품 등 19종으로 구성된 긴급구호박스 700상자를 직접 제작해 ‘코로나19’ 취약계층과 의료진에게 전달했다.

또한 지난 8월에는 집중호우 피해를 본 전남·광주 지역의 수재민들을 위해 즉석식품과 위생용품 등 18종으로 구성된 긴급구호박스 ‘사랑꾸러미’를 직접 제작해 광주광역시에 500상자, 전라남도에 800상자를 전달하기도 했다.

이외에도 광주신용보증재단과 전남신용보증재단에 각각 10억원, 기술보증기금에 5억원 출연하여 지역 소상공인과의 상생경영을 실천했으며, 광주은행 자체 특별자금 지원도 실시해 여행업, 숙박업, 음식업 등을 영위중인 지역 중소기업 및 개인사업자를 대상으로 업체당 5억원 한도로 총 4천억원의 특별지원을 시행했다. 이로인해 8월말 기준으로 광주은행이 ‘코로나19’ 피해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 실시한 금융지원은 15,615건, 7,287억원에 이르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