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5-18 16:03 (수)
조국, 이낙연‧이재명 둘 다 이해?…“묵묵히 ‘뗏목’ 고치는 데 집중할 것”
조국, 이낙연‧이재명 둘 다 이해?…“묵묵히 ‘뗏목’ 고치는 데 집중할 것”
  • 기범석 기자
  • 승인 2021.07.05 0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대통령에 조국 임명 안 하면 좋겠다는 의견 드렸었다”

이재명 “법원 유죄 확정되면 조국 가족들께서 책임을 져야 한다”

[광주일등뉴스=기범석 기자] 조국 전 장관이 이낙연 전 총리와 이재명 경기지사가 자신에 대해 한 말에 대해 “그럴 수 있고, 원론적으로 당연하다”라고 말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4일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 국민면접에서 이낙연 후보가 “총리로서 대통령에 조국 임명 안 하면 좋겠다는 의견 드렸었다”라고 커밍아웃(?)한 것에 대해 “국정 부담 등을 고려하여 그러실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또, 이재명 지사가 2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법원의 결정으로 유죄가 확정되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가족들께서 책임을 져야 한다”라고 한 것에 대해서도 “이 역시 원론적으로 당연하다.”라고 밝혔다.

이어 “두 분 포함 대부분의 민주당 대선 후보들은 윤석열 검찰의 ‘선택적 수사/기소’에 대해서는 강한 비판을 제기한 것으로 안다.”면서 “민주당 대선 후보에 대한 판단은 조국에 대한 태도가 아니라 미래에 대한 비전과 계획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마지막으로 “이미 말씀드렸듯이 저는 제힘으로 묵묵히 ‘뗏목’을 고치는 데 집중할 것”이라면서 이낙연 전 총리와 이재명 지사에 대한 서운함을 삭히면서 다시 한번 결의를 다지는 모습을 보였다.

“그럴 수 있다”는 “안 해도 된다”라는 말과도 같고 “안 하는 게 맞다”라는 뜻을 내포한다고 볼 때, 조국 전 장관의 이낙연 전 총리에 대한 서운함이 묻어나는 대목으로 보인다.

또, “(그냥) 당연하다”가 아니라 “원론적으로 당연하다”라는 말은 “현상적으로는 당연하지 않다”라는 말과도 같다고 보면 이 또한 이재명 지사에 대한 반격으로 보인다.

“(너희는) 나를 밟고 강을 건넜으니 나는 이제 부서진 뗏목을 고치겠다!” 새옹지마(塞翁之馬)라는 말이 떠오른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갈무리.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갈무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