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1-22 18:46 (토)
조국 "윤석열, 누가 압력을 했는지 밝혀라”
조국 "윤석열, 누가 압력을 했는지 밝혀라”
  • 기범석 기자
  • 승인 2021.07.06 2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치는 수사 중에 청와대가 압력행사 했다고?”

“수사 기소 분리 때문에 총장 그만두었다더니…사후에 이유 추가”

[광주일등뉴스=기범석 기자] 조국 전 장관이 윤석열 전 총장에 대해 “누가 압력 했는지 밝히라”고 압박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갈무리.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갈무리.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6일 페이스북을 통해, “월성원전 사건 압력 들어와 총장직 그만뒀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누가 어떤 압력을 했는지 밝히길 바란다.”면서 “문재인 정부 청와대를 치는 수사를 진행하던 검찰에 대하여 청와대가 압력을 행사했단 말인가?”라고 반문하고 “아니라면 누구인가?”라고 다그쳤다.

조 전 장관은 또 “일전에는 수사 기소 분리 때문에 총장을 그만두었다고 했는데, 사후적으로 이유를 추가하였다.”면서 “에너지 전환정책(=세칭 ‘탈원전 정책’의 정확한 이름)은 문재인 정부의 국정 공약”이라며 “이를 뻔히 알고 있을 텐데, 그토록 이 정책에 반대했다면 왜 총장을 수락했는가?”라고 계속 압박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윤 전 총장은 5일 “총장직을 그만두게 된 것 자체가 월성 원전 자체와 직접 관련이 있다”면서 “음으로 양으로 굉장한 압력이 들어왔다”며 “결국 오늘 정치를 참여하게 된 계기 역시 월성 원전 사건과 무관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