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8-19 15:47 (금)
강기정, 손준성 영장 기각…“법꾸라지‧법피아에 분노가 끓는다”
강기정, 손준성 영장 기각…“법꾸라지‧법피아에 분노가 끓는다”
  • 기범석 기자
  • 승인 2021.10.27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수처가 무능한가?”…“손준성, 박영수, 윤석열…”

“공수처를 탓하면서, 고발 사주 검찰 규탄한다”

[광주일등뉴스=기범석 기자]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손준성 검사 구속영장 기각을 보고 “법꾸라지‧법피아의 제 식구 감싸기에 분노가 끓는다”고 말했다.

강기정의 CU는 편의점이 아니라 도시연합이다. (강기정tv 캡처)
강기정의 CU는 편의점이 아니라 도시연합이다. (자료 사진)

강기정 전 정무수석은 27일 아침 페이스북을 통해 “고발 사주 검사 손준성의 구속영장이 기각됐다.”면서 “공수처가 무능한가?”라고 반문하며 “공수처가 제1호 수사를 교육감으로 할 때부터 날카롭지 않아 보였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검사 손준성을 수사하는 과정도 그렇다.”며 “보통 시민들은 상상도 못 할 일인데 검사들은 저렇게 법을 가지고 노는구나.”라면서 “부인하고, 증거인멸하려고 휴대폰을 버리거나 비번을 감추고, 시간 끌기로 수사를 방해하려고 수사에 불응하고! 법꾸라지들의 행태, 법피아의 제 식구 감싸기에 국민 분노가 끓는다.”고 울분을 토했다.

강기정 전 수석은 “‘법이 최소한의 도덕’이라는데 법피아, 법꾸라지들은 윤리도 양심도 팽개치고 오히려 법을 농락하며 요리조리 잘도 피한다.”면서 “그들은 법률 파괴주의자다.”라고 꼬집으며 “손준성 검사, 박영수 특검을 비롯한 대장동 법조인들, 아내와 장모의 죄를 감싸는 윤석열 등”이라고 일컫고, “공수처를 탓하면서, 고발 사주 검찰 주연들을 규탄한다.”고 분노를 표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