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5-20 16:53 (금)
정세균 강경 “당 지도부 사과와 경선기획단 사퇴 요구”…"조치 없으면 특단의 대책 강구"
정세균 강경 “당 지도부 사과와 경선기획단 사퇴 요구”…"조치 없으면 특단의 대책 강구"
  • 기범석 기자
  • 승인 2021.07.02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선의 방향과 원칙을 바로 세워야…대선 경선 첫 단추부터 심각한 오류”

“정체성‧도덕성‧정책역량 검증 경선 원칙 시작부터 어긋나…현 정부와 차별화 오해”

“대표 해명과 사과, 경선기획단 재구성…대선 후보와 지도부 합동회의” 요구

[광주일등뉴스=기범석 기자] 정세균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 경선기획단을 호되게 몰아붙이고 있다. 경선 연기에 대 선도적으로 흔쾌히 수용한 모습과 사뭇 다르다.

정세균 예비후보
정세균 예비후보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경선 정세균 예비후보는 2일 아침 페이스북을 통해 “경선의 방향과 원칙을 바로 세워야 한다.”면서 “대선 면접관 사태에 대하여 당 지도부는 당원께 사과해야 한다.”라고 강경한 입장을 취했다.

그는 “대선 경선 첫 단추부터 심각한 오류가 드러났다.”며 “건강한 쓴 소리와 비난은 구별돼야 한다.”면서 “많은 건강한 중도, 보수, 진보 인사가 있음에도 조국 전 장관에 대한 허위 사실 비난이 법적으로 이미 드러난 인사를 기용하려 한 목적이 무엇이냐?”고 몰아붙였다.

이어 “쓴소리를 듣겠다는 열린 자세가 아니라 당원의 자존심과 정체성에 흠집을 내고 스스로를 자해하는 일”이라면서 “이대로 가면 현 정부와 차별화 전략으로 가려는 듯한 오해를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하다.”라고 직격했다.

정세균 후보는 “또한 정체성, 도덕성, 정책역량을 검증해야 할 경선의 원칙이 시작부터 어긋나게 됐다.”며 “당원들에 대한 당대표의 해명과 사과 그리고 재발 방지를 위한 경선기획단의 재구성을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밝혔다.

또 “이와 함께 경선의 방향과 원칙, 공정성을 바로 세우기 위한 대선후보 전원과 당 지도부 합동회의를 즉각 열 것을 다시 요구한다.”면서 “당 지도부가 이번 사안을 가볍게 보지 말기를 바란다.”라고 경고했다.

한편, 정세균 후보는 이날 아침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손수호 변호사와 인터뷰에서 “(김경율 씨가 면접관을 맡는 것은) 그냥 넘어갈 수 없다”며 “이것은 80만 권리당원에 대한 심각한 모독”이라면서, “허위사실도 유포하고 명예훼손을 하고 그래서 우리 정부에 대해서 완전히 그 반정부적인 입장을 취해온 사람인데, 대선후보 경선 면접을 맡긴다면 불쾌한 수준이 아니고 치욕”이라고 여전히 강경한 입장이었다.

정세균 후보는 또 “경선기획단 사퇴라든지 사과라든지 이런 게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에는 어떻게 하실 생각이신가요?”라는 질문에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본다.”면서 “특단의 대책을 강구해 보겠다.”라고 강한 태도를 보였다.

정세균 예비후보 페이스북 갈무리.
정세균 예비후보 페이스북 갈무리.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