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5-16 14:27 (월)
윤장현 광주시장 “ ‘아! 위르겐 힌츠페터 5·18광주진실전 그리고 택시운전사’전이 새 오월의 길 다짐하는 자리 돼야”
윤장현 광주시장 “ ‘아! 위르겐 힌츠페터 5·18광주진실전 그리고 택시운전사’전이 새 오월의 길 다짐하는 자리 돼야”
  • 박부길 기자
  • 승인 2017.08.22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택시운전사’ 힌츠페터 사진전 개막

영화 ‘택시운전사’의 실제 인물인 독일 외신기자 ‘위르겐 힌츠페터’ 추모 사진전 ‘아! 위르겐 힌츠페터 5․18광주진실전 그리고 택시운전사’전이 21일 오후 광주광역시청 1층 시민숲에서 개막식과 함께 14일간의 전시에 들어갔다.

윤장현 광주시장은 ‘아! 위르겐 힌츠페터 5․18광주진실전 그리고 택시운전사’ 전시회 개막식에서 "이번 전시회를 통해 5‧18 진실 규명이 활발하게 이뤄지며 새 오월의 길을 다짐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사진전 개막식에는 윤장현 광주시장을 비롯, 장필수 광주전남기자협회장, 이은방 광주시의회 의장, 장휘국 광주시교육감, 5월단체 관계자, 광주시 직원, 시민 등 200여명이 함께 했다.

윤장현 시장은 인사말에서 “37년 전 역사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 사진전을 준비했다”면서 “장엄한 역사를 확인하는데 그치지 않고 진실규명과 유적의 원형복원, 5월정신의 헌법 전문 게재에 나서는 새 출발점에 서 있다”고 말했다.

윤장현 광주광역시장이 21일 오전 시청 1층 시민숲에서 열린 독일 언론인 위르겐 힌츠페터 추모사진전 개막식에 참석해 전시작품에 장미꽃을 붙이고 있다./
이어 “37년 역사를 기억하는데 그치는 과거지향이 아니라 새 미래를 위한 연대의 활동을 통해 새 오월의 길에 나서는 다짐을 하는 그런 자리이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번 사진전에는 힌츠페터가 80년 5월 광주의 참상을 촬영한 사진, 동영상과 함께 5․18 당시 광주 언론인들의 활동을 담은 기록들이 전시되고 있다.

또한 영화 ‘택시운전사’에 사용된 카메라, 힌츠페터의 진품인 안경과 여권도 전시됐다.

특히 영화 ‘택시운전사’에 등장한 브리사 택시도 전시돼 시민들로부터 큰 관심을 받았다.

윤장현 광주광역시장이 21일 오전 시청 1층 시민숲에서 열린 독일 언론인 위르겐 힌츠페터 추모사진전 개막식에 참석해 이은방 광주시의회 의장, 장휘국 광주시 교육감 등 내빈들과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힌츠페터 기자는 독일 제1공영방송 일본 특파원으로 있던 1980년 5월20일 신군부의 허락없이 광주에 들어와 공수부대의 잔인한 시민학살 만행을 카메라에 담아 영상을 독일에 송고하고, 다시 5월23일에 광주로 돌아와 마지막 진압작전까지 카메라에 담아 이를 세상에 알렸다. 
 

[영화 ‘택시운전사’ 힌츠페터 사진전 개막]

윤장현 광주광역시장이 21일 오전 시청 1층 시민숲에서 열린 독일 언론인 위르겐 힌츠페터 추모사진전 개막식에 참석해 영화 '택시운전사'에 나온 브리사 택시를 시승해 보고 있다.
윤장현 광주광역시장이 21일 오전 시청 1층 시민숲에서 열린 독일 언론인 위르겐 힌츠페터 추모사진전 개막식에 참석해 이은방 광주시의회 의장, 장휘국 광주시교육감 등 내빈들과 힌츠페터가 사용한 안경과 여권, 카메라를 살펴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