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8-19 15:47 (금)
전국의 모든 신발은 이곳에 모였다.
전국의 모든 신발은 이곳에 모였다.
  • 박부길 기자
  • 승인 2017.05.29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로 7017 조형물 ‘슈즈 트리’(Shoes Tree) 최대 관심!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국내 최초 공중보행로라는 건셉으로 만들어진 ‘서울로 7017’이 서울역 앞 고가 도로에 개장되면서 이곳에 설치된 ‘슈즈 트리’(Shoes Tree)가 큰 관심을 받고 있다.

박부길 광주일등뉴스 대표는 서울역 앞 고가 도로에 설치된 슈즈 트리’(Shoes Tree)를 관람하면서 "서울로 7017은 사용하지 않는 철길에 꽃과 나무를 심어 공원을 조성한 미국 뉴욕의 '하이라인파크(High Line Park)'를 벤치마킹한 것으로 서울로 7017이라는 이름은 '1970'년에 만들어진 서울역 고가를 '17'개의 사람길로 재탄생시켰다는 뜻이다"고 설명했다.
정원디자이너 황지해 작가가 재능기부로 설치한 슈즈트리는 높이17m, 길이 100m로 거대한 폭포수가 내려오는 것처럼 폐 신발 3만켤레를 배치했다.

사이사이에는 꽃과 식물, LED전등, 자동차 엔진과 배기통 등의 부품도 부착되어있다.

황지해 작가는 “폐기될 수밖에 없는 서울역고가를 녹색숲으로 재생한다는 취지에 공감해 재능기부로 참여했다”며 “서울역고가가 주는 재생의 의미와 폐기될 신발을 통해 우리의 소비문화를 되돌아볼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서울로 7017' 개장과 함께 전시된 초대형 미술작품 '슈즈트리(Shoes Tree)'. 형형색색의 헌신발 3만 켤레가 고가도로 위에서 광장 앞으로 쏟아져 내리는 형태이다.
'슈즈트리(Shoes Tree)'
신발을 주요 소재로 사용한 이유는 서울역 염천교 수제화 거리의 역사를 되새기고, 서울로가 시민의 발걸음이 모이는 곳으로 도약하기를 바라는 마음, 도시 재생의 의미와 환경의 소중함을 일깨우고자 함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로 7017 조형물 ‘슈즈 트리’(Shoes Tree) 최대 관심!]

박부길 광주일등뉴스 대표는 "지난 45년간 자동차 길로 이용됐던 서울역 고가도로가 꽃과 나무가 가득한 공중 정원으로 단장하고 새로 문을 열 채비를 마쳤다. "고 말했다.
'서울로 7017' 개장과 함께 전시된 초대형 미술작품 '슈즈트리(Shoes Tree)'. 형형색색의 헌신발 3만 켤레가 고가도로 위에서 광장 앞으로 쏟아져 내리는 형태이다.
서울역 고가도로에서 내려다 본 shoes tree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