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5-17 16:53 (화)
(사)양림동산의 꿈 설명회
(사)양림동산의 꿈 설명회
  • 박부길 기자
  • 승인 2017.03.17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림동산의 꿈이 전국에 흩어져 있는 향우들의 꿈이 되길!"

양림동산의 꿈은 17일 낮 12시 동명동 가족회관에서 열린 광주시민사회단체 총연합에서 개최한 ‘제5회 돌아오고싶은 광주, 애향인사 초청회를 위한 준비를 위한 간담회’에 참석해 양림동산의 비전을 나눴다.

방철호 광주시민사회단체총연합 상임고문은 "양림동의 각종 기독교 사적과 근대적 유적을 기점으로 저 앞을 유창하게 흐르는 광주천과 남광주재래시장, 국립아시아문화전당, 5.18민주사적지, 전대의대, 조대의대, 기독병원 등 3대 의료시설, 시인묵객들의 발자취 선명한 충자로, 천혜의 국립공원인 무등산을 연계하는 역사와 자연이 어울리는 문화벨트를 조성해 기독교 성지, 민주성지, 문화예술의 성지, 건강힐링의 성지로 누구나 한 번 찾아보고 싶은 세계적인 명소 빛고을을 만들어 가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날 비전 나눔에는  박혜자 전 국회의원, 이정재 전 광주교육대총장, 임향순 국립아시아문화전당조성위원회 위원장(전국호남향우회중앙회총재), 고재유 전 광주시장, 오주 전 광주시교통연수원장 및 광주시민사회단체총연합 상임공동대표와 방철호 상임고문, (사)양림동산의꿈 상임이사겸 사무총장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방철호 광주시민사회단체총연합회 상임고문은 "양림동산의꿈이 발족되게 된 것은 광주 발전과 국가와 민족을 위해 필요한 사업이라는 절박함에서 시작됐다”며 “인근 도시인 여수는 년 간 1400만명의 관광객이 유치되고 있는데 반해 광주광역시는 년 200만 명 정도의 관광객이 찾고 있으며, 광주광역시 개인소득은 1,588만 원으로 전국 광역시중 꼴찌이다. 양림동산의 개발로 관광객을 1000만명, 1인소득 2,000만원으로 올려 맛. 흥. 멋. 정. 어울림이 있는 문화예술의 도시 광주를 만들어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김용배 (사)양림동산의꿈 상임이사겸 사무총장은 (사)양림동산의꿈 국가예산 확보를 위한 추진내용과 경과보고를 하고 있다. ♣ (사)양림동산의꿈 국가예산 확보를 위한 추진내용 ▲2017.01. 16 창립축하 2017년 신년음악회 개최 ▲2017. 01. 23 문재인 대선후보초청 간담회 ▲2017. 02. 18 광주광역시 국회의원 및 광주 최고지도자초청 간담회 ▲2017. 02.24 대한민국 국회부의장 박주선의원과 광주지도자 초청 간담회 ▲2017.02.27 대한민국 국회 기재위원장 조경태 대선후보 간담회 개최 ♣ 경과보고 가칭)양림문화선교지복원사업 법인설립 준비위원회 모임 ▲2016. 10. 24 <1차모임> 양림동 주변의 기독시설 복원 및 아시아문화전당과 연계한 관광벨트 조성사업에 관한 협의 ▲2016. 10. 26 <2차모임> 양림동 주변의 기독시설 복원 및 아시아문화전당과 연계한 관광벨트 조성사업에 관한 협의 ▲2016. 10. 31 <3차모임> 법인명칭, 정관심의, 이사회구성안, 발기인확정 논의 ▲2016. 11. 2 <4차모임> 각계각층의 발기인 명단 작성키로 하다. ▲2016. 11. 09 <5차모임> 가칭)사단법인 '양림동산의꿈'으로 명칭을 변경키로 하다 ▲2016. 11. 16 <6차모임> 가칭)사단법인 '양림동산의꿈' 법인등기이사 명단 선정을 마치며, 창립이사회에 7차모임을 넘기기로 하다. 를 하고 있다.
김용배 (사)양림동산의꿈 상임이사겸 사무총장은 (사)양림동산의꿈 국가예산 확보를 위한 추진내용과 경과보고를 했다.

이날 설명회에 참석한 임향순 국립아시아문화전당조성위원회 위원장은 “전국에 흩어져 있는 향우들에게 양림동산의 꿈이 함께 공유되고 함께 소망하며 이루어 질 수 있도록 적극 알리겠다. "며 "양림동산의 꿈이 전국에 흩어져 있는 향우들의 꿈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