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12-07 19:08 (수)
“오 럽∼ 왜 이제서야∼” 온 세상에 내린 선물 같은 하루!
“오 럽∼ 왜 이제서야∼” 온 세상에 내린 선물 같은 하루!
  • 광주일등뉴스
  • 승인 2017.03.13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수대’ 딸기 따고, ‘고고부자’ 대학로 데이트!
▲ KBS

[광주일등뉴스]‘슈퍼맨이 돌아왔다’에도 봄이 왔다.

지난 12일 방송된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 173회 ‘선물 같은 하루’에서는 딸기를 따고, 대학로 거리 데이트를 하는 등 봄이 내린 ‘슈퍼맨’ 아빠와 아이들의 일상을 담았다. 보기만 해도 행복했고 가슴 따뜻해지는 훈훈함을 선사했다.

이날 고지용-고승재 ‘고고 부자’는 대학로 거리에서 시민들과 따뜻하고 화끈한 시간을 보냈다. 아빠 손을 꼭 잡고 곳곳을 돌던 승재는 가장 먼저 공원에서 춤을 추는 비보이 형을 만났다. 현란한 춤 동작에 박수까지 치며 유심히 지켜보더니, 대학로 거리 한복판을 거닐다 노래가 나오자, 몸을 이리 저리 움직이며 아빠의 피를 물려받은 끼를 발산했다. 아빠가 활동한 젝스키스의 ‘커플’이 흐르자 비슷하게 흉내내기도 했다. 거리에서 이런 승재를 만난 시민들도 선물 같은 하루처럼 기뻐했다. 승재와 누나 형들은 “안녕” “안녕” 인사를 주고 받으며 다가 온 봄을 기쁘게 맞았다.

설수대는 딸기처럼 향긋한 하루를 보냈다. 아빠와 함께 딸기체험을 하러 갔다. 직접 딸기를 따고 맛도 보며 봄을 맞았다. 딴 것보다 먹은 게 더 많아 아빠를 곤란하게 만들었지만, 아이들의 표정은 세상 그 무엇보다 행복했다.

쌍둥이에게는 책상이 생겼다. 이휘재는 아이들에게 책상을 직접 만들어 선물했다. 원하는 가구를 마음대로 만들 수 있는 목공방을 찾았다. 요즘 아이들이 그림 그리고 만드는 걸 좋아하는 걸 보고 아이들이 열심히 공부할 수 있는 책상을 만들어주고 싶었다는 아빠의 마음이 가득했다. 소다남매는 집 근처의 경로당, 식당 등을 돌며 오곡세트를 선물했다.

이런 선물은 서로가 서로에게도 봄처럼 따뜻한 하루를 선물했다. 설수대는 직접 수확한 딸기를 다른 가족들한테도 나눠줬다. 소다남매, 로희, 윌리엄, 승재네 가족은 선물 받은 딸기를 시식하며 영상편지로 고마움을 전했다. 서언과 서준은 아빠가 준비한 선물에 즐거워했다. 서준과 서언은 책상을 보자 기쁜 마음을 감추지 않았고, 뒤집으면 시소가 되는 책상에 올라 “아빠 감사한다”를 연발했다.

받고 나누며 아이들도 성장했다. 아빠가 책상을 만드는 동안 아이들은 미용실에 갔다. 아빠 품에 안겨 울던 서언과 서준은 더 이상 없다. 머리 어떻게 자를까 라는 미용사의 말에 “조금만 다듬어 주세요” “앞머리 짧게 잘라주세요” 등 원하는 바를 또박또박 말했다. 서언은 머리 감을 때의 두려움을 잊으려고 눈을 꼭 감고 흥얼거렸다.

훈훈한 ‘슈퍼맨’의 모습에 각종 SNS와 커뮤니티 사이트에서는 “승재 춤꾼! 아빠를 쏙 빼닮았네” “딸기 맛이 딸기 맛이지에서 빵 터짐. 똑똑한 설아 너 때문에 산다” “승재는 사랑이다” “시소변신 책상, 아이들이 좋아하겠네” 등의 반응을 전했다.

한편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