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12-03 00:52 (토)
서신애, “이상형 강하늘, 로맨스보다 스릴러물 함께 하고파!”
서신애, “이상형 강하늘, 로맨스보다 스릴러물 함께 하고파!”
  • 광주일등뉴스
  • 승인 2017.03.13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KBS

[광주일등뉴스]올해 스무 살이 된 배우 서신애가 이상형으로 밝힌 배우 강하늘과 스릴러물을 함께 찍고 싶다고 고백해 화제다.

이날, MC 조충현 아나운서가 서신애에게 “성인이 되다 보면 연기 영역의 폭이 넓어질 것 같다.”고 언급하자, 서신애는 “로맨틱 코미디 장르에 한 번 도전해보고 싶은 마음이 있다.”고 고백했다.

이어 조충현 아나운서가 “호흡 맞추고 싶은 남자 배우가 있는지?” 질문하자, 서신애는 배우 강하늘을 꼽으며, “강하늘 씨를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마음이 있다. 연기적인 면도 그렇고 매력이 많은 분과 같이 연기해보고 싶다.”고 밝혔으나, “그런데 강하늘 씨와는 로맨스 장르의 작품보다는 스릴러나 범죄물을 찍고 싶다. 로맨스 장르를 같이 하면, 너무 감정 이입이 돼 대사도 안 나오고 손이 떨릴까 봐, 차라리 범인 대 형사로 만나고 싶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서신애는 진지하고 차분한 태도로 퀴즈 풀이에 임하며 고단계까지 올라가 5천만 원의 상금을 눈앞에 두고 최후의 3인과 치열한 접전을 펼치기도 해, 모두의 손에 땀을 쥐게 하기도 했다.

서신애가 과연 최후의 1인이 되어 5천만 원을 손에 거머쥘 수 있을지! 배우 서신애, 그리고 또 다른 1인 칼럼니스트 곽정은이 도전한 KBS 〈1 대 100〉은 오는 14일, 화요일 밤 8시 55분에 KBS 2TV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