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6 16:59 (월)
군산시 ‘조상 땅 찾기’ 현장행정 서비스 “인기”
군산시 ‘조상 땅 찾기’ 현장행정 서비스 “인기”
  • 공성남 기자
  • 승인 2017.03.03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해 5,473명에게 3,827필지 찾아줘
▲ 조상 땅 찾기 현장행정 서비스

[광주일등뉴스]군산시가 추진하고 있는 ‘조상 땅 찾기 현장 행정’ 서비스가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밝혔다.

조상 땅 찾기는 후손들이 조상의 땅을 국토정보시스템을 통해 찾을 수 있도록 돕는 무료 행정서비스로 지난 해 신청자 5,473명에게 3,827필지(면적 2.73㎢)의 숨어있던 땅을 찾아줬다.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본인은 신분증을, 대리인은 위임장을 지참해야 하며, 사망자의 상속인인 경우는 상속인임을 증명하는 서류를 구비해 시청 토지정보과로 방문하거나 일정별 읍·면·동 현장방문 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조상 땅 찾기 3월의 현장방문 일정은 ▲3월 7일 옥구읍을 시작으로 ▲9일 옥산면, ▲14일 회현면, ▲16일 임피면, ▲21일 서수면, ▲23일 대야면과 ▲28일 개정면 순으로 진행된다.

또한 군산시의 현장행정서비스는 토지정보과장을 반장으로 합동운영반을 편성하여 위치 찾아주기, 새주소 안내, 지적민원상담 등 시민들에게 지적행정의 종합적 서비스 또한 제공한다.

한편, 군산시는 시민의 편의를 위해 사망신고를 할 경우, 개별기관을 방문하지 않고 읍·면·동사무소에 한 번의 신청으로 사망자의 소유토지, 금융거래, 국세, 지방세, 자동차 등의 정보를 제공하는 ‘안심상속 원스톱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