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6 16:54 (월)
광주FC, 포르투갈 장신공격수 바로스 영입
광주FC, 포르투갈 장신공격수 바로스 영입
  • 기범석 기자
  • 승인 2017.02.20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0cm 장신으로 압박·스피드·결정력 갖추고 광주의 색과 잘 맞아

[광주일등뉴스=기범석 기자] 프로축구 광주FC(단장 기영옥)가 포르투갈 장신 공격수를 영입하는 데 성공했다.

▲ 광주FC가 영입한 포르투칼 출신 장신공격수 바로스 선수.

광주는 19일 2017시즌 광주의 공격을 책임질 포르투갈 출신의 장신 공격수 리카르도 바로스(26)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190cm의 장신인 바로스는 큰 키와 유연한 몸을 이용한 헤딩 능력뿐 아니라, 스피드와 개인기, 전방 압박 능력이 뛰어나다.

14/15시즌 세타넨스에서 25경기 8골을 기록한 바로스는 이듬해 레이숑스 SC로 팀을 옮겨 주전 공격수로 활약하며 50경기 12골 8도움을 기록했다.

이번 시즌에는 코바 다 피에다드로 이적한 뒤 28경기에 출전해 6골을 기록했다.

올 시즌 주전 공격수를 외인으로 가닥을 잡은 광주는 해외 전지훈련을 포르투갈로 선택하는 등 외국인 선수 영입에 신중을 기해왔다.

남기일 감독은 시즌 종료 뒤 휴식기 동안 포르투갈로 이동해 많은 경기를 보며 영입 후보 선수들을 점검하기도 했다.

당시 바로스를 점찍어 둔 남 감독은 포르투갈에서 테스트를 실시할 예정이었으나 여의치 않자 다시 한 번 바로스를 확인하기 위해 나섰고, 최종 선택했다.

남기일 감독은 "바로스는 기술뿐 아니라 전술 이해도가 높고 정신력까지 갖췄다. 광주의 색과도 잘 맞아 올 시즌 활약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바로스는 "광주 경기를 많이 봤다. 상대를 강하게 제압하며 꾸준히 전술을 유지해 가는 부분이 매력 있었다"면서 “광주는 조직력이 뛰어난 팀이다. 나 역시 몸 상태도 좋고, 자신감도 있다. 광주의 6강 목표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