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7-01 16:05 (금)
[일등방송] 31사단 이전 본격 추진한다
[일등방송] 31사단 이전 본격 추진한다
  • 강창우 기자
  • 승인 2014.03.28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운태 시장 특별기자회견 통해 밝혀

[광주일등뉴스/강창우 기자]광주지역의 오랜 숙원이었던 31사단 이전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강운태 광주광역시장은 27일 오후 시청 브리핑룸에서 ‘31사단 이전 관련 특별기자회견’을 열고 “김관진 국방부장관과의 협의를 통해 31사단을 광주시 경계 내 외곽지역으로 이전키로 기본적인 방침을 정했다.”라고 밝혔다. 

▲ 강운태시장 특별기자회견을 열어 31사단이전 추진과 관련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강창우 기자

강 시장은 “당초 31사단 이전 대상지를 광주시 경계 밖 시·군으로 검토했으나, 현실적으로 대체부지를 구하는 것이 쉽지 않고 시 경계지역으로 정할 경우 이전이 보다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현재 후보지는 2개 지역이 검토되고 있으며 앞으로 군에서 작전계획을 검토한 후 적합한 것으로 판단되면 ‘기부 대 양여 방식’으로 추진된다.

‘기부 대 양여 방식’은 먼저 광주시에서 31사단 이전 예정지를 지자체 책임 하에 국방부 계획에 따라 개발해 국방부에 기부하고, 이전한 다음 현재의 31사단 부지를 광주시가 양여받는 방법이다.

사업 시기와 관련, 강 시장은 대략 금년중에 대체부지에 대한 군 작전성 검토를 거쳐 2015년 하반기에 착수해 2018년까지 사업이 완료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 현재 31사단의 부지면적은 총 174만㎡로 사단사령부 128만㎡, 유격훈련장 19만9000㎡, 예비군 북구대대 26만1000㎡으로 구성돼 있다 이 가운데 사단 사령부와 유격훈련장의 부지 147만9000㎡는 광주시 경계지역인 외곽으로 이전하고, 예비군 북구대대 26만1000㎡는 존치하는 방안으로 검토키로 했다. ⓒ강창우 기자

31사단은 지난 1955년 현재의 광주시 북구 오치동·삼각동 일원에 향토사단으로 위치한 이후 그 기능을 수행해 왔으나 광주 도심 팽창으로 인해 이전이 꾸준히 요구돼 왔다.

시는 이번 국방부와의 협의로 이전이 가시화되고 앞으로 31사단이 이전되면 현재의 부지에 대해서는 시민협의체를 구성해 전원형 주택 및 예술인촌, 녹지시민공원 등으로 개발한다고 발표했다.

현재 31사단의 부지면적은 총 174만㎡로 사단사령부 128만㎡, 유격훈련장 19만9000㎡, 예비군 북구대대 26만1000㎡으로 구성돼 있다.

이 가운데 사단 사령부와 유격훈련장의 부지 147만9000㎡는 광주시 경계지역인 외곽으로 이전하고, 예비군 북구대대 26만1000㎡는 존치하는 방안으로 검토키로 했다.

강운태 시장은 “앞으로 ‘전투비행장 이전과 무등산 방공포대 이전’에 대해서도 국방부와 협의가 끝나면 추후 이전 방안을 발표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