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6-29 16:58 (수)
프로축구 광주FC, 충주 전 해법은 빠른 공수전환
프로축구 광주FC, 충주 전 해법은 빠른 공수전환
  • 기범석 기자
  • 승인 2013.07.05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6일 밤 7시 광주월드컵경기장서 맞대결.. 체력충전 김호남 복귀, FA컵 극장 재현 기대..

[광주일등뉴스=기범석 기자] 프로축구 광주FC(대표이사 정원주)는 오는 6일 밤 7시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충주험멜을 상대로 현대오일뱅크 K리그 챌린지 16라운드 맞대결을 펼치며, FA컵 광주극장을 재현한다.

▲ 지난 5월 19일 충주종합경기장에서 열린 2013 현대오일뱅크 K리그 챌린지 9라운드 충주험멜과의 경기에서 광주 김은선이 후반 9분 선제골을 터트린 뒤 기뻐하고 있다.

광주로서는 3위 도약도 중요하지만 상주와 더불어 정규리그에서 이겨보지 못한 충주를 상대로 무승 징크스를 벗겨내야 한다.

광주는 지난 라운드에서 승점을 추가하지 못했지만 분위기는 나쁘지 않다. 실점 뒤 곧바로 추격 골을 성공시키며 쉽게 무너지지 않는 모습을 보여줘, 무기력 보다는 아쉬움이 남는 경기였으며, 여기에 광주는 지난 5월 FA컵에서 충주를 상대로 연장 접전 끝에 대연전극을 성공시키며 반전에 성공한 바 있다.

광주의 충주 전 해법은 수비집중력 개선과 빠른 공수전환이다. 최근 7경기 연속 무패 행진을 달리는 동안 크게 불거지지 않았던 수비 집중력 문제가 상주 전에서 이른 시간 2실점으로 다시 도마에 올랐다.

여범규 감독은 상주의 공격을 차단하기 위해 쓰리백을 들고 나왔지만 수비 숫자가 많아지며 오히려 공간을 만들어 줘, 이번 충주 전을 앞두고 개선해야 할 부분이다.

반면, 김은선-정경호가 축이 된 중원에서의 조율과 공격 전개는 문제가 없고, 측면에서의 빠른 공수전환은 광주 상승세의 핵심으로 자리 잡은 모습이다.

상주 전에서 무수한 슈팅을 때리고도 득점을 올리지 못한 부분이 아쉬웠지만 최근 팀 내에서 가장 날카로운 발 끝 감각을 자랑하는 김호남이 징계가 풀린다는 점을 감안했을 때 광주의 날선 공격력을 기대해 볼만 하다.

리그 최하위의 충주는 실직적인 팀 전력이 그리 강하다고 볼 수 없지만 자신들만의 분명한 축구 스타일을 가졌고, 이는 광주에게 적잖이 까다로운 게 사실이다.

선수 개개인의 체격조건과 파워는 떨어져도 숏 패스를 통한 전개에 능하고 상대의 양 측면에서 보여주는 선수들 간의 스위칭 플레이와 컷백 등이 다양하고 날카롭다.

광주는 그동안 수비 자원들의 우월한 신장과 힘에도 불구하고 충주의 이런 빠르고 기술적인 전개에 여러 차례 문제점을 노출한 바 있다.

충주는 최근 팀 성적 부진을 이유로 이재철 감독이 경질되는 등 휘청거렸지만 민동성 감독대행의 빠른 혼란 수습으로 지난 주말 부천전에서 3-0 완승을 거뒀다.

광주가 과연 충주와의 네 번째 맞대결에서 승리를 거둘 수 있을 지 팬들의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