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2-28 16:53 (금)
박주선후보, 부당한 검찰권에 의한 박주선 죽이기 중단 요구
박주선후보, 부당한 검찰권에 의한 박주선 죽이기 중단 요구
  • 조경륜 기자
  • 승인 2012.04.04 2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 후보 검찰발표관련 결백, 투신사망사건 수사빙자 표적.편파.과잉. 왜곡 수사주장

박주선 광주광역시 동구 무소속 후보는 3일 광주지검의 중간수사결과 발표는 정치검찰의 전형적인 행태라면서, 정치탄압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 4일 오후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검찰수사가 부당하다고 주장한 박주선후보

박주선 후보는 4일 광주시의회 기자실에서 있었던 긴급기자회견에서 “수사도 마무리되지 않은 상황에서 투표일 8일 전에 중간수사결과 발표를 자행하는 검찰의 행태를 이해할 수 없다.”면서, “투신사망사건을 빙자하여 표적ㆍ편파ㆍ과잉ㆍ왜곡수사로 부당한 검찰권을 행사하고 있다. 이는 바로 박주선 죽이기 차원의 검찰 개입에 의한 관권선거라고 규정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박 후보는 “검찰에 몸담았던 사람으로써 검찰과의 수많은 악연이 모질고 기구하다. 앙급지어(殃及池魚)라는 고사성어가 내 처지에 꼭 들어맞는 상황에 처해있다.”면서, “검찰의 부당하고 위법한 검찰권 행사로 마치 제가 선거법을 위반한 죄인 취급을 받아 선거결과에 큰 영향을 받을 위기에 처해 있다.”고 했다.

아울러 그는 “지난 2월말 사건 이후 신속한 수사를 촉구하면서 검찰 소환에도 적극 협조하겠다고 했음에도 검찰은 그간 저를 소환하지 않아왔다.”면서, “그랬던 검찰이 공식선거운동기간이 시작된 이후에 갑자기 소환장을 보내 조사를 받으라고 했다. 이는 검찰권 행사를 빙자한 검찰의 정치탄압”이라고 했다.

박주선 후보는 “저는 사법사상 유례 없는 3번 구속, 3번 무죄의 시련을 겪는 과정에서 검찰로부터 모두 12년이라는 중형을 구형받았지만 모두 무죄판결을 받았다. 이번 검찰 발표와 관련해서도 저는 결백하다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린다.”면서, “진실은 영원히 지울 수 없다는 ‘사필귀정(事必歸正)’의 천리를 다시 생각한다. 현명한 동구민의 저에 대한 신뢰를 선거를 통해 확인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