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2-14 16:45 (금)
내장산국립공원지역 내 (內) 수달 발견
내장산국립공원지역 내 (內) 수달 발견
  • 조경륜 기자
  • 승인 2012.03.20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장산국립공원 지정 이래 최초로 백양계곡에서 수달 촬영

내장산국립공원백암사무소(소장 박갑동)는 백양계곡에서 국립공원 지정 이래 처음으로 멸종위기야생동물 수달의 실체를 촬영하는데 성공하였다고 밝혔다.

백양계곡에서 발견된 수달 (자료제공 / 내장산국립공원백암사무소)

2011년부터 백양계곡 일원의 생태계 건강성을 파악하기 위해 정밀 조사를 실시하였으며, 과거 기록을 토대로 현장 조사를 실시한 결과 수달의 배설물과 발자국을 발견하였고 1년간 무인센서카메라를 설치해 지속적으로 관찰해왔다.

정밀조사 결과 수달, 삵, 담비 등 멸종위기야생동물 3종을 비롯해 노루, 고라니, 멧돼지, 오소리, 너구리 등 다양한 야생동물이 백암산을 근거지로 살아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백암사무소 박성배 자원보전과장은 “수달은 하루 최대 1.5kg의 먹이를 섭취하는데, 백양계곡에서 수달 서식이 확인된 것은 그만큼 백양계곡에 어류가 풍부하고 수생태계가 안정적이라는 반증”이라며, 향후 지속적인 개체수 조사와 서식지 보호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