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2-24 16:59 (월)
해남 화력발전소 반대 대책위 테러사건 철저한 수사를 촉구
해남 화력발전소 반대 대책위 테러사건 철저한 수사를 촉구
  • 조경륜 기자
  • 승인 2012.03.09 2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일 도의원 등 서남권 도의원들 반대성명서 채택 발표 예정

전남 해남에 추진 중인 화력발전소 유치 건설을 반대하는 서남권공동대책위원회가 지난 8일 발생한 ‘반대대책위 상황실 트랙터 충돌 사건’을 ‘명백한 테러’로 규정하고, 당국의 철저한 수사와 처벌을 촉구했다.

서남권공동대책위원회(이하 서남권공동대책위)는 9일 오후 2시 전남도청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가해자가 유치 홍보위원으로 차량 방송하는 사람으로 의도성을 가지고 진행함을 시인한 것으로 보아 더욱 분노한다.”며 “더 나아가 뒤에 조직적인 준비가 있을 것이라는 의혹을 떨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반대대책위 상황실 트랙터 상황실 충돌 사건은 오후 6시께 전남 해남군 화원면 화원농협 앞에 위치한 '화력발전소 건립 반대 대책위원회 상황실’을 화력발전소 유치위원회에서 홍보차량방송을 하던 김모(50)씨가 트랙터로 들이받은 사건이다.

이 사고로 트랙터가 컨테이너 외벽을 뚫고 들어와 사무실을 일부 파손해 약 400여 만원 상당의 재판피해를 발생시켰으나 컨테이너 안에 사람이 없어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서남권공동대책위는 특히 "테러가 발생한 것은 해남군수의 유치포기 선언이 늦었기 때문"이라며 "박철환 군수는 해남화력발전소 유치를 즉각 포기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어서 "테러의 배후로 MPC의 돈으로 양심을 팔라고 한 유치위원회 또한 자유로울 수 없다"며 "해남화력발전소 유치위원회는 돈으로 장난치는 MPC의 대리인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전남도의회는 해남 화력발전소 유치 건설에 반대하는 성명서를 오는 13일 채택해 발표할 예정이다.

전남도의회 장일 도의원은 “진도, 신안, 목포 등 서남권지역 도의원들이 해남화력발전소 반대성명서를 채택해 발표할 예정”이라며 “서남권 지역간 주민간 갈등이 최고조에 달한 시점에서 시대흐름에 역행하는 화력발전소 유치 건설은 명분을 잃어 버렸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