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5-23 13:54 (월)
해빙기, 국립공원 탐방은 안전이 제일
해빙기, 국립공원 탐방은 안전이 제일
  • 조경륜 기자
  • 승인 2012.02.28 1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저한 안전관리로 즐거운 탐방문화 조성

다도해해상국립공원서부사무소(소장 박영규)는 봄철 해빙가 도래함에 따라 낙석, 낙빙 등으로 인한 안전사고 발생이 잦을 것을 우려하여 이달 20일부터 다음달 31일까지를 『해빙기 안전사고 방지기간』으로 정하고 공원 내 모든 시설물 및 재난취약지구에 대해서 안전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해변의 저녘 노을 (자료사진)

봄철 해빙기는 겨울철 폭설, 한파 등의 영향으로 인해 동결과 융해 현상이 반복됨으로써 지반침하, 절개사면 붕괴․균열 등 안전사고의 발생 가능성이 높아지며, 노면에 남아있는 눈이나 빙판으로 인해 발목이나 허리 부상을 당할 수 있으므로 탐방객 스스로의 주의가 각별히 필요하다.

또한, 최근 국립공원 사망사고의 원인 중 무리한 산행으로 인한 심장돌연사가 약 40%를 차지하고 있으므로 산행 전 반드시 스트레칭 등 충분한 준비운동을 실시한 후 산행을 시작하는 것이 좋다.

다도해해상서부사무소에서는 이러한 재난취약지구에 대하여 일제안전점검을 실시함으로써 다도해해상국립공원을 찾는 탐방객들의 안전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고, 안전하고 쾌적한 국립공원 탐방이 될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심용식 탐방시설과장은 “정규 탐방로가 아닌 샛길산행은 안전사고로 이어질 뿐만 아니라 사고 발생시 구조가 어려워 더 큰 위험에 노출 될 수 있으므로 공원 탐방시 안전하고 편리한 정규 탐방로를 이용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