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6-29 16:58 (수)
11년만의 개기월식 광주지역 아쉬움으로 가득
11년만의 개기월식 광주지역 아쉬움으로 가득
  • 조경륜 기자
  • 승인 2011.12.11 0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년 만에 찾아온 개기월식을 볼 수 있는 기회 그러나 광주지역은 구름이 많이 끼어 일부 지역을 빼고는 보기 어려웠으며, 드물게 구름사이로 볼 수밖에 없어서 아쉬움이 크게 남았다.

태양과 달 사이에 지구가 끼어 발생한 개기월식 . 22시 46분 FinePix S5Pro(후지카메라) 렌즈 리콘 300mm ED 단망사용 촬영 (조리개 5.6 / 타임 10")

어젯밤(12월 10일) 9시 45분부터 약 3시간 반에 걸쳐 보름달이 지구 그림자에 가려지는 개기월식이 일어났는데 당초 발표와는 달리 23시경 계기월식이 거의 끝났다.

이번처럼 전 과정을 관측할 수 있는 개기월식은 7년 뒤인 2018년에 다시 볼 수 있다고 한국천문연구원은 밝혔다.

태양과 달 사이에 지구가 끼어 발생한 개기월식. 22시 52분 FinePix S5Pro(후지카메라) 렌즈 리콘 300mm ED 단망사용 촬영

월식(月蝕; lunar eclipse)이란 태양, 지구 그리고 달이 태양-지구-달의 위치로 배열되어 지구의 그림자에 달이 가려지는 현상으로 나타난다.

태양과 달 사이에 지구가 끼어 발생한 개기월식. 22시 53분 FinePix S5Pro(후지카메라) 렌즈 리콘 300mm ED 단망사용 촬영 (조리개 5.6 / 타임60)

따라서 오로지 달의 위상이 망(보름달)일 때에만 일어것으로 알려졌다. . 일식(日蝕; solar eclipse)은 개기일식의 경우 해가 완전히 가려지는 시간이 길어야 수 분 정도이며, 지구의 극히 일부 지역에서만 관측할 수 있는 반면, 월식은 지구가 밤인 지역에서는 어디서나 관측할 수 있으며, 달이 완전히 가려지는 현상도 최대 약 100분까지 관측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