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4-07-23 11:39 (화)
정인화 광양시장, 무더위 속 구슬땀 흘리며 국회 찾아 ‘여야 막론’ 지역현안사업 건의
정인화 광양시장, 무더위 속 구슬땀 흘리며 국회 찾아 ‘여야 막론’ 지역현안사업 건의
  • 박부길 기자
  • 승인 2024.07.05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 6월 19일에 이어 2주 만에 국회 또 방문 ‘국비 확보 총력’ -
- ‘국비 확보에는 여야가 없다!’ 市 핵심사업 12건 건의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정인화 광양시장이 4일 국회와의 소통을 강화하고 지역 현안 사업을 건의하기 위해 국회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정인화 광양시장은 주호영 국회 부의장(국민의힘)을 만나 지역현안사업을 건의하고 있다.
정인화 광양시장은 기획예산실 권향엽 의원을 만나 지역현안사업을 건의하고 있다.

정인화 광양시장은 “예산 확보에는 여야가 없다”며 “본격적인 국회 예산심의 기간에 앞서 인적 네크워크를 구축해 내년도 예산 확보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번 국회 방문은 지난 6월 19일에 이어 2주 만의 방문으로 지역구 국회의원인 권향엽 의원을 비롯해 이학영 국회 부의장(더불어민주당), 주호영 국회 부의장(국민의힘), 박정 예결위원장(더불어민주당), 신정훈 행정안전위원장(더불어민주당), 어기구 농해수위원장(더불어민주당), 이철규 산자위원장(국민의힘), 맹성규 국토위원장(더불어민주당), 이언주 의원(더불어민주당), 민형배 의원(더불어민주당) 등과 만남을 갖고 광양시가 당면한 현안사업들을 건의했다.

정인화 광양시장은 기획예산실 박정 예결위원장을 만나 지역현안사업을 건의했다.
정인화 광양시장은 기획예산실 이학영 국회 부의장(더불어민주당)을  만나 지역현안사업을 건의했다.

주요 내용으로는 ▲광양항∼율촌산단 연결도로 개설 ▲경전선 ‘KTX-이음’ 열차 광양역 정차 ▲광양만권 이차전지 국가첨단전략산업 및 소부장 특화단지 추가 지정 ▲세계 최장 골든브릿지 770건립 ▲광양세무서 설치 ▲국보 광양 중흥산성 쌍사자 석등 제자리 찾기 ▲이순신대교 국도 승격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광양사무소 설치 ▲국도2호선 세승교차로 진출입로 추가 개설 ▲세풍산단 진입도로 개설 ▲한국항만연수원 광양연수원 건립 ▲광양항 항만자동화 테스트베드 구축 개설 등 12건의 핵심사업이다.

정 시장은 최근 이차전지 기회발전특구 지정에 따라 국가 핵심산업 단지로의 발전을 위해서는 지역 현안 사업들이 반드시 해결돼야 함을 강조하면서 적극적으로 협조를 구했다.

한편, 광양시는 지난 6월 19일 정인화 시장이 국회의원 13명과 직접 면담했으며, 6월 25일에는 지역구 의원인 권향엽 국회의원과 시(市) 핵심사업 부서장들이 서울에서 소통 간담회를 개최하는 등 지역 현안 사업 해결 및 예산 확보를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