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6-28 06:58 (화)
공군제1전투비행단, 공군·해군 합동 활주로 피해복구 훈련 실시
공군제1전투비행단, 공군·해군 합동 활주로 피해복구 훈련 실시
  • 박부길 기자
  • 승인 2022.05.26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전비, 5월 26일(목) 3함대와 공·해 합동 활주로 피해복구 훈련 실시해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공군 제1전투비행단(단장 류진산, 이하 1전비)은 해군 제3함대(이하 3함대)와 26일(목) 1전비 내 피해복구 훈련장에서 공·해 합동 활주로 피해복구 훈련을 실시했다.

(원 사진-류진산 공군제1전투비행단장) 공군 제 1전투비행단 피해복구반 김성수 상사가 3함대 훈련 참관요원에게 폭파 복구면 편평도 평가 교육을 실시했다.(사진 = 상사 서진철)

류진산 공군 제1전투비행단장은 "공군·해군 합동 활주로 피해복구 훈련은 공군과 해군의 합동 작전 능력을 강화하고 해군의 비행장 피해복구 능력 향상을 위해 계획됐다."고 밝혔다.

이번 훈련은 공군이 대형 폭파구 피해복구 절차를 해군 참관 요원들에게 시범 보인 뒤 피해복구 후 품질평가 방법 소개와 교육 순으로 진행됐다.

또한 23년에 해군이 도입하게 되는 FFM(Folded Fiber glass Mat)운용에 관한 공군의 노하우 전수를 위해 FFM 매트 포설 훈련도 함께 실시됐다.

공군 제 1전투비행단은 해군에게 FFM매트 운용 노하우 전수를 위한 훈련을 공동으로 진행했다.(사진 = 상사 서진철)

훈련 후에는 디브리핑과 전술토의를 진행하며 훈련 중 미흡했던 사안을 정리하고 향후 발전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훈련을 계획한 1전비 공병대대장 송정철 소령(공사 54기)은 “3함대와 합동훈련을 통해 피해복구능력 향상은 물론 합동작전능력 강화의 기회가 되었다”며 “앞으로도 실전적이고 반복적인 훈련으로 비행단 작전능력지속 역량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1전비는 올해 10월 중에 3함대에서 주최하는 공·해 합동 피해복구 훈련에 참여할 예정이다.

공군 제 1전투비행단은 해군에게 FFM매트 운용 노하우 전수를 위한 훈련을 공동으로 진행했다.(사진 = 상사 서진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