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6-27 19:26 (월)
[취재현장] 문영훈 광주광역시행정부시장과 감사위원회직원들과 함께 이른 아침 출근길 ' 이해충돌방지법 캠페인'... 5.19. 시행되는 이해충돌방지법 홍보
[취재현장] 문영훈 광주광역시행정부시장과 감사위원회직원들과 함께 이른 아침 출근길 ' 이해충돌방지법 캠페인'... 5.19. 시행되는 이해충돌방지법 홍보
  • 박부길 기자
  • 승인 2022.05.19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광주광역시(시장 이용섭)는 19일 오전 7시 30분 시청 입구에서 출근하는 직원들을 대상으로 ‘공직자의 이해충돌방지법’(이하 ‘이해충돌방지법’) 홍보를 위한 청렴캠페인을 전개했다.

문영훈 광주광역시행정부시장은 이른 아침 출근길 '이해충돌방지법 캠페인'에 참석해 임진석 광주시건강정책과장에게 ‘공직자의 이해충돌방지법’리플릿을 배부하며 "청렴 광주광역시를 함께 만들어 나가자"고 말했다.
문영훈 광주광역시행정부시장은 이른 아침 출근길 '이해충돌방지법 캠페인'에 참석해 김재식 광주시교통건설국장에게 ‘공직자의 이해충돌방지법’리플릿을 배부하며 "청렴 광주광역시를 함께 만들어 나가자"고 말했다.

캠페인은 문영훈 광주광역시행정부시장, 김정훈 광주광역시기획조정실장, 박남언 광주광역시시민안전실장, 이갑재 광주광역시감사위원장, 김재식 광주시교통건설국장, 임진석 광주시건강정책과장 등 간부공무원과 감사위원회 직원들이 참여해 5.19.부터 시행되는 이해충돌방지법 주요 내용이 담긴 리플릿을 배포했다.

이해충돌방지법은 공직자의 공정한 직무수행을 위해 ▲ 사적이해관계자 신고·회피 신청 ▲ 공공기관 직무관련 부동산 보유‧매수 신고 ▲ 직무상 비밀· 미공개 정보이용 금지 등 10가지 행위 기준을 담고 있다.

이갑재 감사위원장은 이른 아침 출근길 '이해충돌방지법 캠페인'에 참석해 직원들에게 ‘공직자의 이해충돌방지법’리플릿을 배부하며  "공직자의 이해충돌방지법 위반행위에 대한 국민의 적극적인 신고는 공직사회의 불공정 관행을 개선하는 토대가 될 것이다. 이는 공직자들에게는 청렴하고 공정한 직무 수행에 대한 국민의 엄중한 요구로 인식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갑재 감사위원장은 이른 아침 출근길 '이해충돌방지법 캠페인'에 참석해 직원들에게 ‘공직자의 이해충돌방지법’리플릿을 배부하며 "청렴은 공직자가 실천할 첫번째 의무이다. 청렴한 광주광역시를 만들도록 함께 힘과 지혜를 모아나가자"고 말했다.

문영훈 행정부시장은 “이해충돌방지법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적극적으로 교육과 홍보를 실시하여 보다 청렴한 광주 공동체를 만들어 가는데 함께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해충돌방지법은 공직자가 사적 이해관계로 인해 공정한 직무수행이 저해될 수 있을 때 지켜야 할 10가지의 행위기준을 명시한다. 또 이를 위반했을 때 형사처벌, 과태료 부과 등 처벌 규명이 담겨있다.

오늘부터 시행되는 이법에 따르면, 장관, 차관 등 공직자윤리법상 재산공개 대상인 고위공직자는 임용 후 30일 안에 자신이 지난 3년간 민간 부문에서 일한 내용을 소속 기관에 제출해야 한다. 이를 위반하면 1천만원 이하 과태료가 부과된다.

박남언 광주광역시시민안전실장은 이른 아침 출근길 '이해충돌방지법 캠페인'에 참석해 직원들에게 ‘공직자의 이해충돌방지법’리플릿을 배부하며 "청렴하고 안전한 광주광역시를 만들기 위해 함께 힘을 모아나가자"고 말했다.
박남언 광주광역시시민안전실장은 이른 아침 출근길 '이해충돌방지법 캠페인'에 참석해 직원들에게 ‘공직자의 이해충돌방지법’리플릿을 배부하며 "청렴 광주광역시를 함께 만들어 나가자"고 말했다.
문영훈 광주광역시행정부시장과 감사위원회직원들과 함께 이른 아침 출근길 직원들에게 ‘공직자의 이해충돌방지법’리플릿을 배부하며  "청렴 광주광역시를 함께 만들어 나가자"고 말했다.

공직자가 직무 수행 중에 알게 된 직무상 비밀을 이용해 부동산, 주식 투자 등의 재산상 이익을 취득하면 처벌과 이익 환수 조치가 이뤄진다.

지방자치단체 공직자가 도시계획 수립 과정에서 취득한 미공개 정보를 친인척에게 제공하고 친인척이 이를 알면서도 계획 구역 내의 부동산을 취득해 차익을 봤다면 공직자는 징계와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7천만 원 이하 벌금에 처하며, 해당 친인척은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원 벌금을 물어야 한다.

공직자가 이해충돌 방지법에 따라 준수해야 하는 행위 기준은 이 외에 ▲ 퇴직자 사적 접촉 신고 ▲ 직무관련 외부활동 제한 ▲ 가족 채용 제한 ▲ 수의계약 체결 제한 ▲ 공공기관 물품 등의 사적 사용·수익 금지 등 모두 10가지에 달한다.

법 위반행위를 경험하거나 목격한 국민은 온라인 신고 창구인 청렴포털(www.clean.go.kr)에 접속해 손쉽게 위반 신고를 할 수 있다. 110 국민콜, 1398 부패신고상담 전화를 통해서도 무료로 신고가 가능하다.

문영훈 광주광역시행정부시장은 이른 아침 출근길 직원들에게 ‘공직자의 이해충돌방지법 홍보활동을 마친 후 김정훈 광주광역시기획조정실장, 박남언 광주광역시시민안전실장에게 "행정의 신뢰가 담보돼야 추진하는 정책들이 시민의 공감을 얻고 성공적인 정책으로 뿌리내릴 수 있다.”라며 “앞으로 직무 수행 과정 중 겪을 수 있는 이해충돌 상황을 효과적으로 예방하고 관리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홍보 및 교육을 실시해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문영훈 광주광역시행정부시장, 김정훈 광주광역시기획조정실장, 박남언 광주광역시시민안전실장, 이갑재 광주광역시감사위원장과 광주광역시 감사위원회 직원들은 이른 아침 출근길 ' 이해충돌방지법 캠페인을 펼친 후 "세상을 바꾸는 공익신고! 주저하지 마세요!"라며 화이팅을 외쳤다!
문영훈 광주광역시행정부시장, 김정훈 광주광역시기획조정실장, 박남언 광주광역시시민안전실장, 이갑재 광주광역시감사위원장과 광주광역시 감사위원회 직원들은 이른 아침 출근길 ' 이해충돌방지법 캠페인을 펼친 후 기념촬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