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8-13 07:48 (토)
전남 무안군 ‘오룡고 신설 등 건의’ 대대적인 군민 서명운동 펼쳐
전남 무안군 ‘오룡고 신설 등 건의’ 대대적인 군민 서명운동 펼쳐
  • 기범석 기자
  • 승인 2022.02.22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 홈페이지, 각 읍면 통해 3월 17일까지 서명운동 추진

김산 군수, 전라남도와 교육청에 꾸준히 요구…교육부 중앙투자심사 추진 못해

[광주일등뉴스=나승교 기자] 무안군(군수 김산)은 오는 3월 17일까지 오룡지역 고등학교 신설 적극 추진 등 교육 현안 사항 건의를 위한 대대적인 군민 서명운동을 펼치고 있다.

무안군은 남악·오룡을 중심으로 한 신도시 개발 이후 지역 내 학생 수가 급격히 증가해, 현재 무안군의 학령인구는 도내 군 단위 중 최고 수준인 15,857명으로 인근 나주시(16,270명)와 비슷한 규모이다.

김산 군수
김산 군수

1월 말 기준 고등학생 수는 2,666명이며, 이중 남악·오룡지역 고등학생 수는 1,639명에 이른다.

그러나 현재 남악·오룡지역 고등학교는 남악고등학교 1곳에 불과해 남악고에 입학하지 못하는 학생들은 목포시 등 타지역으로 진학을 해야만 하는 실정이다.

2024년 7월부터 오룡2지구 입주가 시작되면 남악·오룡지역 고등학생은 2,000명을 돌파할 것으로 추산돼 관내 고교 진학 어려움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오룡지구 개발 이후 김산 군수와 무안군에서는 여러 차례 전라남도지사와 교육감 면담을 통해 고등학교 신설 추진을 지속해서 요구해 왔으나 도 교육청에서는 전남 전체 학령인구 감소와 오룡2지구 분양 실적 저조 등으로 인해 고등학교 신설을 위한 교육부 중앙투자심사를 추진하지 못하고 있다.

이기회 자치행정과장은 “그동안 다양한 방법을 통해 오룡고 신설 건의를 추진해 왔으나, 군민들의 간절한 의견을 모아 직접 전달하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고 느껴 서명운동을 추진하기로 했다”라며“군민들의 의견을 도 교육청에 전달해 지역 내 교육 여건 개선을 위한 사안들이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하며 서명운동 동참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